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뉴스&피플
부산항만공사, 북항 재개발지역에 신사옥 건립 추진
15일‘BPA 신사옥 건립 타당성 검토 및 기본구상 연구용역’발주
윤재현 기자    작성 : 2020년 09월 17일(목) 03:03    게시 : 2020년 09월 17일(목) 03:07
BPA 현 사옥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남기찬)가 4차 산업혁명시대에 혁신성장을 뒷받침할 스마트 신사옥 건립 추진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BPA 현 사옥은 북항 재개발사업 계획 상 연안 유람선 터미널로 계획돼 있어 이전이 불가피하고, 북항 재개발사업과 미래혁신 성장 사업 등을 뒷받침할 사옥이 필요해진 데 따른 것이다.

이에, BPA는 북항재개발 사업지 내 복합항만지구를 신사옥 건립 부지로 하여 ‘부산항만공사 신사옥 건립 타당성검토 및 기본구상 연구용역’을 발주하고 ▲신사옥 건립의 기본방향 도출, ▲사옥규모 및 사업배치 계획, ▲지역경제에 대한 사회적・경제적 파급효과 등을 검토할 예정이다.

또한, 신사옥에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워크 환경을 구축해 업무 생산성을 높이는 것은 물론 고객과 지역민들을 위한 편의시설을 설치하는 등 사옥의 공공기능 확대와 북항 재개발지역의 활성화에도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남기찬 사장은 “BPA 신사옥 건립이 공공부문의 선도적 투자로 이어져 북항 재개발사업 및 해양·항만 산업의 집적화를 견인하고, 시민과 고객에게는 부산항의 글로벌 위상을 알리는 랜드마크가 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항만공사는 2004년 1월 항만공사로 설립되어 13년 동안 민간건물을 임대해 사옥으로 사용해 왔으며, 2017년 1월부터 옛연안여객터미널을 사옥으로 이용하고 있다.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9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