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서비스 업계, 해외진출 애로 1위 ‘바이어 발굴’
무협, 서비스 기업 대상으로 설문…판로 개척, 세제·금융 지원 필요해
양진영 기자    작성 : 2020년 08월 13일(목) 06:00    게시 : 2020년 08월 13일(목) 06:00
국내 서비스 기업들이 해외진출 과정에서 가장 큰 걸림돌로 ‘현지 바이어 발굴’을 꼽았다. 이에 따라 정부의 ‘해외 판로개척’ 지원이 가장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원장 최용민)은 13일 이같은 내용이 담긴 ‘서비스산업 해외진출 현황과 애로요인 분석’보고서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수출 및 해외투자 등 해외진출을 이미 했거나 준비 중인 국내 593개 서비스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기업들은 해외진출을 추진할 때 가장 어려운 점으로 ‘현지 바이어와 수요 발굴’(22.5%)을 꼽았다. 이어 ‘코로나19 사태’(19.6%), ‘해외 진출 자금 조달’(18.5%) 순이었다.

필요한 정부 지원으로는 ‘해외 판로 개척지원’(25.9%), ‘세제 및 금융지원 확대’(22.0%), ‘해외투자 펀드 조성 등 투자지원’(19.2%), ‘자유무역협정(FTA)·지재권 보호 등 해외 진출 여건 개선’(11.0%) 등으로 조사됐다.

해외 판로 개척을 위한 세부 지원으로는 ‘비대면·온라인 마케팅 지원’(31.6%)을 희망하는 기업이 가장 많았다. 중국에 실감형 콘텐츠를 수출하는 A사는 “코로나19 이후 현지 바이어를 직접 만나기 힘들어졌다”며 “온라인 상담회로 바이어를 만나고는 있지만 화면으로 미팅을 하는 것에 좀처럼 익숙해지지 않아 마케팅에 이중고를 겪고 있다”고 말했다. 그밖에 ‘해외 바이어 데이터베이스(DB) 구축 및 제공’(28.7%), ‘오프라인 상담회 및 전시회 재개’(25.4%) 등에 대한 요청도 있었다.
세제 및 금융지원 세부 방안으로는 ‘인건비 지원’(29.5%), ‘연구개발(R&D) 및 기술 개발’(26.5%), ‘수출 바우처’(24.2%) 등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한편, 코로나19로 인한 피해 유형으로는 ‘사업 개시를 지연’한 경우가 절반 이상(53.2%)이었으며 이에 따라 ‘한시적 세액감면 또는 금융상환 유예’(34.1%)와 ‘출입국 제한 완화’(26.1%) 등이 필요하다고 답변했다.

무역협회는 이번 조사와 분석을 바탕으로 서비스 기업 세제 지원을 위한 법령 정비, 서비스 스타트업 지원 확대, 구매확인서 발급 제도 개선 등 정책과제를 정부에 건의했다. 이에 산업통상자원부는 13일 이를 반영한 ‘K-서비스 해외진출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심혜정 무역협회 수석연구원은 “정부가 서비스 무역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이를 적극 반영해 마련한 수출지원 대책을 매우 환영한다”며 “협회도 FTA 서비스 분야 정보제공 강화, 서비스 무역 전문인력 양성, 서비스 스타트업 지원 등 관련 지원을 더욱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양진영 기자 camp@electimes.com        양진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9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