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에너지전환을 이끈다(4)최재동 한국에너지공단 건물에너지실장 직무대리
“제로에너지 의무화로 건물에너지효율 높여야”

오철 기자    작성 : 2020년 08월 05일(수) 15:00    게시 : 2020년 08월 06일(목) 13:52
“초기 시장에는 30% 정도 비용이 올라갔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5~10% 수준입니다. 기술이 발달하면서 단가가 많이 내려갔어요. 곧 제로에너지건축물의 시대가 올 겁니다.”

최재동 한국에너지공단 건물에너지실장 직무대리는 “작년 아산 중앙도서관은 타 공공연구 시설을 짓는 것과 비슷한 비용이 들었다. 하지만 에너지 사용량은 60% 불과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제로에너지건축물은 단열재, 이중창 등을 통해 외부로 손실되는 에너지를 줄이고 고효율 설비, 신‧재생에너지 등을 설치해 건물 에너지 소비를 최소화한 친환경 녹색건축물을 말한다. 우리나라는 2017년부터 제로에너지건축물 인증제를 도입했다. 올해부턴 연면적 1000㎡ 이상 공공건축물을 신축, 재축 등 증축하는 경우 제로에너지건축물로 짓도록 의무화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건물에너지실은 제도 운영 및 관리 등 제로에너지건축물과 관련된 모든 업무를 전담하고 있는 부서다.

“의무화 제도 도입 초기에는 대상자들이 당황했을 겁니다. 하지만 공단에서 매뉴얼과 가이드북을 마련했고 지속적인 대국민, 전문가 홍보를 통해 지금은 많이 인지하고 있습니다. 10년 전 소비효율등급제도를 도입했을 때도 반대가 심했지만 이를 통해 우리나라는 전자제품 강국에 오른 것처럼 의무화 정책도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올 것입니다.”

제로에너지건축물은 패시브 기술, 액티브 기술, 모니터링(BEMS) 등 다양한 기술이 녹아 있는 산업이다. 이번 그린뉴딜 중 노후 건축물을 제로에너지화 하는 그린리모델링 사업도 제로에너지 기술이 투입된다. 정부는 그린뉴딜과 의무화 제도를 통해 생산, 컨설팅, 감리 등 전 분야에 걸쳐 산업과 일자리를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그는 제로에너지건축물 필수 요소인 BEMS 안정화 방안도 언급했다. 공단은 오랫동안 마무리되지 못했던 BEMS KS 인증 기준 완성을 위해 표준화 작업에 힘을 쏟고 있다. 이미 임시 안을 완료된 상태이며 심의 절차를 통해 올해 안에 발표될 계획이다.

에너지스타 빌딩 제도 추진도 알렸다. 행태 개선에 초점을 둔 건축물 에너지원단위 개선 인센티브 제도이다. 행태 개선은 별생각 없이 해왔던 에너지 습관을 에너지 절약형 습관으로 바꾸는 것을 말한다. 건물에너지실은 효율 수준을 직접 비교 평가하고 평가결과 활용이 가능한 온라인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자동차 연비를 높이는 방법에는 두 가지가 있습니다. 소비등급이 높은 차를 타거나 에너지 절약형 운전습관으로 바꾸는 것입니다. 에너지스타제도는 건축물 에너지 빅데이터를 모아 원단위로 분석을 통해 우수한 건물에 인센티브를 주는 겁니다. 유사업종끼리 비교할 수 있어 절감방법을 배울 수 있고 공단에서도 설비 개체를 유도할 계획입니다.”

마지막으로 최 실장은 제로에너지건축물제도 활성화를 위해 인센티브 강화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현재 용적률 완화, 저리 융자, 취득세 감면 등 지원 제도가 있지만 독일과 일본처럼 건축비 보조금 지급에는 미흡한 수준이다. 활성화 동인을 위해 강력한 인센티브 체계를 마련하고 시장 확대를 이끌어 규모의 경제로 인해 가격을 낮춰 자연스럽게 투자비를 회수해야 한다는 게 그의 의견이다.

“에너지효율은 국민과 함께 가야 하는 길입니다. 앞으로도 건물에너지실은 유관기관, 기업들과 협력해 국가에너지 효율 향상시키고 신규 시장도 창출해 일자리 마련에도 힘쓰겠습니다.”


오철 기자 ohch@electimes.com        오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10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