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무정전전원장치 MAS 품목 조정 이뤄지나
조달청, 27일 ‘무정전전원장치 MAS 업체 간담회’ 개최
품목관리 효율성 제고 목표…전기조합 개선방안 도출
김광국 기자    작성 : 2020년 07월 29일(수) 15:29    게시 : 2020년 07월 31일(금) 13:07
무정전전원장치 제품 이미지
조달청이 무정전전원장치(UPS)의 마스(MAS) 품목을 정비하기 위한 논의에 착수했다.

등록된 물품의 상당수가 실제 공급실적이 없는 등 품목관리가 방치되고 있다는 지적에 따른 것으로 전체 품목의 정비 방향에 업계 이목이 쏠리고 있다.

UPS 업계에 따르면 조달청은 지난 7월 27일 정부대전청사에서 ‘무정전전원장치 MAS 업체 간담회’를 진행했다. 간담회에는 한국전기공업협동조합과 정부조달마스협회 등 유관기관을 비롯해 MAS 등록 품목이 100건 이상인 업체 3개사가 참석했다.

MAS는 다수의 공급자를 선정해 선의의 가격·품질경쟁을 유도하고 수요기관의 선택권을 제고하기 위해 도입된 제도다. 기존 최저가 1인 낙찰자 선정 방식이 제품 다양성 부족과 품질 저하 등 문제를 야기하자 이를 개선하기 위해 마련됐다.

현재 UPS의 경우 시장규모는 지난해 기준 50억 여원으로, 총 19개사가 5140개 품목을 등록한 상태다. 업체별 등록품목수는 최소 11건에서 최대 828건까지 상이하나 품목별 공급실적은 50%에도 미치지 못하는 사례가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달청이 행정중복 및 비효율성 해소를 위해 품목관리 정비에 나선 배경이다.

이 같은 문제점은 국정감사에서 수차례 제도 개선·정비가 필요한 사항으로 지적을 받은 사항이라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실제로 지난 2016년 국감에서 김성식 전 의원은 “MAS 등록 품목 중 연중 단 한 번도 공급실적이 없는 품목이 35%”라며 “실적 10건 미만이 경우도 59.4%를 차지해 품목 수만 많을 뿐 관리는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이에 조달청은 지난 2018년 품목관리 정비를 위해 한 차례 업계 간담회를 개최해 개선안을 도출했으나 업계 의견의 불합치, 실제 적용의 어려움 등으로 인해 개선에 이르지는 못했다.

2년 만에 다시 열린 이번 간담회에서 조달청은 품목관리 정비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개선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업계의 의견수렴을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전기조합은 업계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오는 8월 21일까지 개선안을 도출, 마스협회에 전달할 예정이다. 이후 마스협회는 검토·보완 조치 후 최종안을 조달청에 전달한다.

간담회 참석자들의 의견을 종합하면, 이번 개선안의 쟁점은 MAS에 품목을 등록한 업체들간의 이해관계 조정 및 피해 최소화가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UPS의 경우 배터리·정전보상시간 등 옵션이 많아 같은 용량에도 여러 품목을 등록해야 하는 제품 특성이 있는데 이 부분을 조달청이 어느 정도까지 수용할 것인지가 관건이다.

간담회에 참석한 한 업체 관계자는 “현재 MAS에 등록된 품목이 몇 건이냐에 따라 업체간의 입장차가 있을 수 있다”며 “간담회에서는 수요기관의 다양한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선 UPS 품목이 다수 등록될 수밖에 없다는 점을 감안해 개선안이 마련돼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전기조합 관계자는 “품목관리 정비는 여러 이해관계자의 의견수렴이 필요한 과제”라며 “업계 의견을 충실히 듣고 효율적인 안을 도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마스협회 관계자는 “행정중복·비효율성 해소 등을 위해 정비가 필요하다는 데는 공감하지만 이로 인해 업계의 피해가 커져서는 안 될 것”이라며 “전기조합의 개선안이 나오면 자체적인 검토·보완 조치를 시행해 업계가 우려하는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광국 기자 kimgg@electimes.com        김광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8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