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넥센타이어, 브리지스톤 출신 모리타 코이치 임원 영입…미래기술연구소 소장 임명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차 관련 원천 기술 강화 나서
이근우 기자    작성 : 2020년 07월 27일(월) 13:03    게시 : 2020년 07월 27일(월) 13:03
모리타 코이치 넥센타이어 미래기술연구소장.
넥센타이어가 브리지스톤 출신 외국인을 임원으로 영입하며 미래 원천 기술 강화에 나섰다.

넥센타이어는 일본 브리지스톤의 중앙연구소장을 지낸 모리타 코이치<사진>를 자사 미래기술연구소 소장으로 임명했다.

모리타 코이치 비즈니스 그룹(BG)장은 브리지스톤에서 타이어 재료개발부 유닛 리더와 연구1부장을 거쳐 중앙연구소장, 이노베이션 본부장 등을 역임하며 30년간 근무했다.

브리지스톤 근무 당시 ‘변성 폴리머를 이용한 재료 나노 기술 제어 및 타이어 개발’로 일본 ‘문부과학대신 표창 과학기술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넥센타이어는 타이어 분야에서 오랜 전문성과 다양한 경험을 가진 그를 임원으로 영입한 걸 계기로 재료 개발과 선행 연구를 중심으로 한 미래 핵심 원천 기술 확보를 통해 모빌리티 패러다임 변화로 촉발된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차로 대두되는 글로벌 시장에서 미래 기술을 선도해 간다는 계획이다.

한편 넥센타이어는 지난해 포르쉐 타이어 개발 총괄 책임자 출신의 마이클 하우프트 비즈니스 섹터(BS)장에 이어 이번에 모리타 코이치 BG장을 영입하며 글로벌 핵심 인재 영입을 통해 급변하는 카 메이커에 적극 대응함은 물론 미래 핵심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는 등 글로벌 연구개발(R&D) 역량 강화에 힘써오고 있다.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8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