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현대엘리베이터 충주 신공장 착공…신산업 도시 건설 앞장서
현정은 회장, 지자체, 정계, 시공사 관계자 착공식 참여
2028년까지 공장, 본사 모두 충주시로 이전
안상민 기자    작성 : 2020년 07월 10일(금) 10:10    게시 : 2020년 07월 10일(금) 10:12
현대엘리베이터가 충주 제5일반산업단지에서 착공식을 열었다.
현대엘리베이터(대표 송승봉)의 충주 신공장 공사가 착공에 들어갔다.

현대엘리베이터는 8일 충주 제5일반산업단지(충주시 용탄동)에서 신공장 착공식을 열고 중부내륙권 신산업도시 건설 활성화에 이바지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송승봉 대표이사 등 회사 관계자와 이시종 충북도지사, 박문희 충북도의회 의장, 조길형 충주시장, 이종배 국회의원, 천명숙 충주시의회 의장 등 시·도 관계자, 정몽규 HDC현대산업개발 회장 등 시공사 관계자가 참석했다.

현대엘리베이터는 2028년까지 2500억원을 투자해 공장과 본사를 충주시로 이전할 계획이다.
신공장은 17만3089m²의 부지에 건축 연면적 12만8863m² 규모로 2022년까지 완공될 예정이며 본관동과 복지동을 비롯해 공장동, 테스트 타워(300m), 물류센터, 서비스센터, 기숙사 등이 포함된다.
현대엘리베이터가 지난 5월 세계 최초로 개발한 탄소섬유벨트 타입의 초고속 엘리베이터도 설치된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은 착공식 기념사에서 ‘무슨 일이든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그것을 해내는 법’이라는 故정주영 명예회장의 말을 인용한 후 “현대엘리베이터는 충주에 터를 잡고 세계를 향한 도전과 미래를 향한 꿈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승봉 현대엘리베이터 대표는 “현대엘리베이터의 이전을 위해 지원해주신 충청북도와 충주시에 감사드린다”며 “충주 신공장을 거점으로 대한민국 1위를 넘어 글로벌 리더로 성장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현대엘리베이터는 충주의 심장과도 같은 기업”이라며 “현대엘리베이터가 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겠다”고 약속했다.


안상민 기자 tkdals0914@electimes.com        안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8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