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국토부-조달청, 하도급 건설근로자 보호 등 건설혁신 조기실현 맞손
23일 ‘국토부-조달청 건설혁신 협력회의’서 성과 도출 협력 약속
건설 분야 혁신과제 현장 안착·가시성과→반기별 협력회의 추진키로
윤재현 기자    작성 : 2020년 06월 24일(수) 07:54    게시 : 2020년 06월 24일(수) 08:01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와 조달청(청장 정무경)이 건설 분야의 혁신정책을 현장에 안착시키고 성과를 조기에 도출하기 위해 손을 잡았다.
국토부와 조달청은 23일 정부대전청사에서 국토부-조달청 건설혁신 협력회의를 개최하고, 향후 이와 같은 국장급 실무 협력회의를 반기별로 개최키로 했다.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상대적 취약계층인 건설근로자의 보호 필요성이 높아지면서, 정부는 업역개편 세부 시행방안, 임금직접지급제 개선방안 등을 추진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혁신과제들을 성공하기 위해서는 건설정책을 수립하는 국토부와 조달 정책을 집행하는 조달청사이의 협력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 건설혁신의 현장안착을 위한 협업체계 강화
업역규제 폐지와 업종개편을 앞두고 국토부는 상호실적 인정기준, 발주 가이드라인 등 세부 시행방안을 마련하고 조달청은 건설공사 계약업무 전반 개선, 나라장터 정비 등 기존 조달체계를 개편, 저가 하도급, 부실공사 등 건설산업 건전성을 저해하는 부적격업체(페이퍼컴퍼니)를 입찰단계에서부터 차단한다. 또한 입찰공고문에 페이퍼컴퍼니 점검사항(현장실사)을 명시하고, 페이퍼컴퍼니로 행정처분 받는 경우 입찰무효 등으로 이어지도록 유기적 협업체계를 지속 점검한다.

◆ 하도급 및 건설근로자 보호
지난 5월 ‘임금직접지급제 개선방안’의 후속조치로, 조달청 하도급지킴이(대금지급시스템의 일종) 상 임금‧대금 지급 지연정보를 건설산업정보센터(KISCON)에 공유하여 현장별 체불정보 신속파악 등 체불 근절 강화에 활용할 예정이다.
건설사의 건설현장 사망자 감소 노력을 유도하기 위해 조달청 입찰참가자격사전심사기준(PQ 평가기준)의 사망만인율 가점을 금년 하반기 중 PQ 평가기준 개정을 통해 최대 1점에서 2점으로 상향한다.
하도급 계약의 적정성 심사*를 위한 하도급 계약금액 산정 시 물가변동 등을 고려하여 조정(유권해석)하던 것을 ‘건설공사 하도급 심사기준’(고시) 개정으로 명문화한다.

◆ 적정공기 산정 여건 조성

공사 소요 표준기간 산정, 공기 적정성 검증 등 공기 산정기준을 개선하고 적용해야 하는 기관을 확대한다.
이를 위해 조달청은 조달청이 발주하는 건축공사의 공사기간 산정 데이터를 공유하고, 국토부는 훈령으로 운영되던 공기 산정기준을 법제화한다.
이성해 국토교통부 건설정책국장은 “이번에 신설된 협력회의는 업역개편, 체불근절 등 혁신과제가 현장에서 제대로 이행되도록 하고 새로운 혁신과제를 모색하는 건설혁신의 인큐베이터이다”고 말했다.
정재으누 조달청 시설사업국장은 “이번 협력회의로 건설현장의 목소리가 정책에 반영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되었다”면서 “양 기관의 협력을 통해 건설정책 혁신을 견인하고, 건설산업 경쟁력과 근로자 삶의 질을 높이는데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8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