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에너지Biz
광역원수 활용 수열에너지, 삼성서울병원에도 도입
수자원공사-삼성서울병원, 수열에너지 도입 업무협약 체결
장문기 기자    작성 : 2020년 06월 04일(목) 00:06    게시 : 2020년 06월 04일(목) 00:08
삼성서울병원. (제공:연합뉴스)
환경부(장관 조명래)가 광역원수를 활용한 친환경 수열에너지 공급을 확대한다.

환경부에 따르면 한국수자원공사와 삼성서울병원은 3일 서울 강남구 대륭강남타워에서 ‘광역관로의 원수를 활용한 친환경 수열에너지 도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양 기관은 삼성서울병원이 추진하는 본관·별관 리모델링 과정에서 수도권 광역관로 원수의 수열에너지를 냉·난방에 활용해 에너지를 절감하고 온실가스를 저감한다.

환경부는 삼성서울병원에 수열에너지가 공급되면 전체 냉·난방 설비용량은 국내 최대인 1만1390냉동톤(RT) 규모가 되며 이를 통해 매년 약 3만9000MWh의 에너지를 절감하고 온실가스 1만t을 감축하는 등 환경개선 효과가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번 사업을 통해 냉각탑을 제거하면 도심의 열섬현상 해소에도 기여하고 연간 약 10만t의 냉각탑 보충수를 절약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환경부에 따르면 이번 업무협약은 지난 2014년 롯데월드타워에 이은 두 번째 사례로, 지난해 10월 하천수가 재생에너지인 수열에너지에 포함된 이후 민간분야와 체결된 첫 협약이다.

환경부는 이번 업무협약을 바탕으로 광역·지방 원수관로 주변의 백화점, 복합상업 시설 등 냉난방 에너지를 많이 쓰면서 수열 적용이 가능한 대상을 적극적으로 발굴한다는 방침이다.

‘수열사업 지원단’을 발족 등 수열 활용 적지조사, 기술자문, 컨설팅 지원 등 수열에너지 확산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것이다.

김동진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은 “수열에너지는 물이라는 공공재를 활용해 기후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효과적인 방안 중의 하나”라며 “이번 협약은 도심 내에서 수열에너지의 활용 가능성을 보여주는 좋은 사례로 향후 민간건축물 적용 확대에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장문기 기자 mkchang@electimes.com        장문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7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