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중기부, 60개 유망소비재 기업 신북방 진출 지원
5월 27일~6월 2일 ‘제3차 온라인 화상 수출상담회’ 개최
김광국 기자    작성 : 2020년 05월 28일(목) 10:22    게시 : 2020년 05월 28일(목) 10:22
강성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이 5월 27일 행복한백화점에서 개최된 신북방 진출 화상상담회에 참석해 전시된 기기를 시연해보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사장 김학도)은 5월 27일 행복한백화점(e-biz 지원센터)에서 신북방 진출 유망소비재 중소기업의 해외판로 개척을 위한 ‘온라인 화상 수출상담회’를 개최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상담회는 코로나 위기를 새로운 수출기회로 만들기 위해 코로나 피해기업과 브랜드K 및 소재·부품·장비 등 유망 중소기업의 비대면 수출지원을 위해 수출유관기관 협업으로 진행하는 화상상담회로 지난 4월 23일에 이어 세 번째로 개최됐다.

5월 27일부터 6월 2일까지 5일간 순차적으로 상담이 진행되며, 신북방 진출을 희망하는 유망소비재 중소기업 60개사와 러시아, 카자흐스탄 등 신북방 6개국의 유력 바이어 30개사가 참여할 예정이다. 행사 첫날에는 26개 기업이 4개국 11개 바이어와 매칭 상담을 완료했다.

러시아 등 신북방 지역은 우리 중소기업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약 3% 내외로 높지 않지만 지속적으로 수출 비중이 증가하고 있는 가능성 높은 시장이다. 또한, K-POP 등 한류 열기나 온라인 시장 성장세 등을 고려할 때 미·중·일과 아세안 등에 집중돼 있는 우리 중소기업의 수출시장 다변화를 위해 매우 중요한 시장으로 꼽히고 있다.

상담회에 참여한 러시아의 한국 브랜드 최대 판매 유통기업(히비스커스 그룹), 카자흐스탄 온‧오프라인 대형 유통기업(VIP 스토어), 우즈베키스탄 최대 화장품 수입총판(사롱케어엣홈) 등 현지 유통 업체들은 한류의 영향으로 현지에서 수요가 높은 화장품과 생활용품 등에 특히 높은 관심을 보였다.

중기부는 오는 7월까지 소부장기업, 신남방기업 등의 중소벤처기업이 해외바이어와 상담하고 계약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화상상담회를 계속해서 개최할 계획이다.

수출지원기관 협업 화상상담회에 참여를 원하는 기업은 기관별 홈페이지와 지방청 수출 지원센터를 통해 신청하면 지원을 받을 수 있다.

한편 권구훈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위원장과 강성천 중기부 차관은 상담회에 참여한 신북방 진출 중소기업을 격려하기 위해 현장을 방문했다.

강성천 중기부 차관은 “올해는 한러 수교 30주년이면서 우리 정부가 유라시아의 평화와 공동번영을 목표로 신북방 국가와의 실질적인 경제협력 성과를 창출하기 위해 ‘신북방 협력의 해’로 지정한 의미 있는 해”라며 “코로나19로 국내외 여건이 매우 어려운 상황이지만, 이번 화상상담회가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모범적인 K-방역과 대응 사례를 앞세워 우리 기업들에게 신북방 진출의 새로운 전기가 되는 소중한 기회가 될 수 있도록 후속 지원을 위한 전담인력을 배치하는 등 밀착 사후관리를 체계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광국 기자 kimgg@electimes.com        김광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7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