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에너지Biz
IEA "올해 전세계 에너지 투자 최대폭 감소 전망"
"올해 에너지 투자 20% 감소 전망"
"일자리와 청정에너지 전화에 악영향 줄 것"
오철 기자    작성 : 2020년 05월 28일(목) 06:36    게시 : 2020년 05월 28일(목) 06:36
글로벌 에너지 투자 총액
올해 세계 에너지 투자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역대 최대 수준의 감소를 보일 것으로 국제에너지기구(IEA)가 전망했다.

지난달 27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IEA는 이날 발표한 연례 보고서에서 올해 전 세계 에너지 투자가 지난해보다 20% 감소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금액으로는 4000억달러(약 493조원) 규모로 줄어드는 것으로 역대 최대급의 감소다.

파티 비롤 IEA 사무총장은 “에너지 투자가 역대 최대 규모로 감소한 것은 여러 가지 면에서 문제가 될 것”이라며 “일자리와 경제 기회가 줄어들고, 미래 청정에너지로 전환하는 데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IEA는 에너지 수요 감소와 가격 인하로 정부와 업계 수익이 올해 1조달러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으며, 기업의 경우 채무 비율이 높을수록 코로나19 이후 위험이 장기화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다국적 에너지 기업들은 재정난을 대비해 투자를 줄인 상태다.

에너지 부문별로 보면 석유와 가스 투자는 거의 3분의 1가량이 줄었다. 특히 셰일에 대한 투자는 올해 50% 감소가 예상된다.

IEA는 석유에 대한 투자가 올해 수준으로 정체될 경우 2025년까지 세계 공급이 하루 900만 배럴 줄어들게 돼 석유 수요가 코로나19 이전으로 회복될 경우 수급 균형을 맞추기가 어려워질 것으로 전망했다.


오철 기자 ohch@electimes.com        오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7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