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현대오토에버, 딜로이트 안진과 디지털 재난안전관리 공동사업 MOU
첨단 ICT 사업 연속성 확보고자 사전대응체계 구축
이근우 기자    작성 : 2020년 05월 27일(수) 16:50    게시 : 2020년 05월 27일(수) 16:50
오일석 현대오토에버 대표(왼쪽)와 홍종성 딜로이트 안진 대표가 지난 26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현대오토에버 본사에서 디지털 재난관리 분야 비즈니스 모델 구축 및 신사업 기회 발굴을 위한 전략적 MOU를 맺었다.
현대오토에버가 지난 26일 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과 함께 서울 강남구 대치동 현대오토에버 본사에서 디지털 재난관리 분야 비즈니스 모델 구축 및 신사업 기회 발굴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양사는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국내외 디지털 재난안전 관리 사업을 추진하고 사업 연속성 관리(BCM)를 위한 스마트 빌딩 통합지원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양사의 협업을 통한 자연·인적·기술적 재난에 대한 사전대응체계 구축은 사업 연속성을 확보하고 첨단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안전하고 발전된 스마트 빌딩 플랫폼 서비스를 가능하게 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오토에버는 지난해 3월 ‘디지털화된 표준적인 규칙 또는 업무수행의 기준 절차(SOP) 및 예측 기반 빌딩통합운영시스템 및 방법’에 대한 특허를 등록했다.

이 특허 기술은 빅데이터 분석으로 재난 발생을 조기에 예측하고 신속한 대응을 유도하는 디지털 재난 관리체계다. 빌딩 내 에너지, 보안, 안전 설비 운영 정보를 기반으로 만들어진 빅데이터로 재난을 예측하고 이에 대한 사전 대응 방안을 제시한다.

더불어 실시간으로 재난 상황을 감지해 재난 유형별로 수립된 표준행동절차에 따라 빌딩 설비를 자동으로 제어한다.

딜로이트 안진은 재난 관리 및 BCM 분야에 특화된 전략적 위기 관리 전문조직을 구성하고 화재·폭발, 지진, 감염병, 테러 등 예측 불가능한 위기상황을 제때 감지해 이른 시간 안에 기업의 핵심 업무와 서비스, 인력 운영이 정상화될 수 있도록 통합 위기 관리 글로벌 컨설팅 경험과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

핵심 서비스는 통합위기 관리, BCM, 공급망 리스크 인텔리전스, 리스크·재난 감지 분야 등이다.

디지털 SOP는 스마트 빌딩 서비스 플랫폼의 한 축으로 디지털 재난 관리를 포함한 에너지 관리 효율화, 빌딩 운영 자동화, 스마트오피스 환경 등 통합 스마트 빌딩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건물의 효율성, 기능성, 안전성 및 기업의 사업 연속성을 효과적으로 지원하도록 한다.

양사는 포스트 코로나19 시대를 맞이할 기업에게 사업 연속성 관리와 디지털 재난·위기 관리를 위한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또 스마트 빌딩을 비롯해 자율주행차 사고의 예측과 대응을 위한 디지털 SOP 등 신규 비즈니스 모델도 함께 발굴할 계획이다.

오일석 현대오토에버 대표는 “사람, 공간, 환경의 초연결성 시대가 도래하면서 단순 빌딩을 넘어 첨단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빌딩 플랫폼이 떠오르고 있다”며 “딜로이트 안진과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스마트 빌딩 서비스 시장에서의 사업 경쟁력을 제고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종성 딜로이트 안진 대표는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양사가 보유한 지식과 역량을 바탕으로 국내외 디지털 재난 관리 사업의 새로운 변곡점을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이라며 “스마트 빌딩 플랫폼 신규 시장 발굴에도 큰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7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