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수입 브랜드 전기차, 올해 4월까지 누적 판매량 660% 증가…테슬라 효과
국산은 36% 감소
이근우 기자    작성 : 2020년 05월 25일(월) 10:45    게시 : 2020년 05월 25일(월) 10:45
테슬라 코리아가 지난해 11월 과천 서울대공원 주차장에서 ‘모델3’ 대규모 고객 인도 행사를 진행했다.
수입 브랜드 전기차에 대한 수요가 급증한 반면 국산 승용 전기차는 판매가 주춤했다.

25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와 한국수입자동차협회 통계 등에 따르면 올해 1~4월까지 국내 전기차 전체 판매는 1만4425대(저속 전기차와 중대형 상용차 제외)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0.1% 상승했다.

올해 수입 전기차 판매(4264대)의 대부분은 테슬라다. 4월까지 수입 전기차 판매는 660% 치솟았다.

테슬라 ‘모델3’가 3941대고 닛산 ‘리프’가 99대(-60.6%), BMW ‘i3’ 53대(-3.6%), 메르세데스-벤츠 ‘EQC 400’ 23대, 재규어 ‘I-페이스 EV400’이 14대(-26.3%)다.

반면 국산 승용 전기차는 6221대로 전년동기(9735대) 대비 36.1% 감소했다. 현대자동차 ‘코나 일렉트릭’이 2871대(-36.2%), 현대차 ‘아이오닉 일렉트릭’ 503대(-0.2%), 기아자동차 ‘니로 EV’ 1211대(-48.1%), 기아차 ‘쏘울 EV’ 98대(-86.9%)로 모두 줄었다.

한국지엠 쉐보레 ‘볼트EV’는 1074대(-2.5%), 르노삼성자동차 ‘트위지’는 145대(-58.3%)로 축소됐다. 르노삼성차 ‘SM3 Z.E.’만 319대로 61.9% 증가했다.

올해 개별소비세 인하 등으로 국내 자동차 판매가 호조인 점을 감안하면 테슬라 외에 전기 승용차 부진이 더 두드러진다. 국내 전기차 수요가 한정적인데다가 제품군이 특정 차급에 편중돼 있어 수요가 커지지 않았다.

한편 올해 국산 소형 상용 전기차는 선전했다. 올 들어 4월까지 현대차 ‘포터Ⅱ 일렉트릭’은 2684대, 기아차 ‘봉고Ⅲ EV’는 1256대가 팔렸다.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9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