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패스트트랙 탄 ‘가정용 수소 연료전지’ 출시 길 열렸다
국표원, SOFC에 산업융합 신제품 적합성인증 부여
향후 고체산화물 수소 연료전지 KS표준도 마련
강수진 기자    작성 : 2020년 05월 25일(월) 09:47    게시 : 2020년 05월 25일(월) 09:54
고체산화물 연료전지시스템과 연료전지 발전원리.
기존 규제로 묶여 있던 가정용 수소 연료전지인 고체산화물 연료전지 시스템(SOFC;Solid Oxide Fuel Cell)가 시장에 출시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원장 이승우)은 국내 업체가 개발한 SOFC에 ‘산업융합 신제품 적합성인증’(이하 적합성인증)을 부여했다고 24일 밝혔다.

융합신제품 적합성인증제도는 융합신제품의 시장 출시 지연을 방지하기 위한 목적으로 2014년에 도입됐다. 기존의 인증을 받을 수 없을 때 사업자가 적합성인증을 신청하면 관련 기관이 협의체를 구성, 인증 기준을 마련하는 신속 절차(Fast-Track)를 통해 6개월 이내에 인증을 부여한다.

이번에 적합성인증을 취득한 SOFC은 세라믹 전해질과 저가 촉매를 적용해 전력을 생산하는 친환경 발전시스템으로 기존의 연료전지보다 안전하고 원가절감 효과가 우수해 차세대 수소 연료전지로 평가받는 제품이다.

산업부는 에너지 기술 개발사업인 ‘kW급 건물용 고체산화물연료전지’ 사업을 통해 실증 사업을 진행 중이다. 지난 3월 서울시의 신축 건물 신·재생에너지 설치 가능 대상에 고체산화물 수소 연료전지가 포함돼 향후 수소 연료전지 시장의 확대가 기대된다.

그간 SOFC은 기존 규격으로는 안전성과 성능 등을 평가할 수 없어 시장 출시가 지연돼왔다. 국표원은 적합성인증을 통해 마련된 기술기준을 국가표준에 반영해 올해 하반기 중 고체산화물 수소 연료전지에 대한 KS표준도 마련할 계획이다.

이승우 국표원장은 “우수한 융합 신제품을 개발하고도 기존 규제로 시장 출시가 지연되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적합성인증 신청 제품에 대한 인증 기준을 신속히 개발하고, 융합신제품의 성능과 안전성 개선을 지원하는 연구사업도 추진해 기업의 기술 혁신과 일자리 창출을 촉진하겠다”고 밝혔다.


강수진 기자 sjkang17@electimes.com        강수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7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