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에너지Biz
(조달시장 베스트 라인업) 테크엔
‘공기정화 기능 갖춘 아웃도어 조명으로 승부’
단순 조명 아닌 AI기술과 IoT 융합한 ‘똑똑한 조명’개발 목표
윤정일 기자    작성 : 2020년 04월 23일(목) 09:15    게시 : 2020년 04월 24일(금) 10:25
대구에 위치한 LED조명기업인 테크엔(대표 이영섭・사진)은 그동안 주로 조달시장에서 활동하며 입지를 확대해왔다. LED가로등, 보안등과 같은 아웃도어 시장에서 강세를 보였다.
하지만 올해 LED조명 조달시장은 힘든 한 해가 될 것이라는 게 테크엔의 전망이다.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점차 잡혀가는 양상이지만 이에 따른 각종 예산이 코로나19 관련사업에 편중돼 조달 예산이 줄어들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는 것이다.
이영섭 테크엔 대표는 “2019년에는 내수경기 침체로 힘든 해였고, 올해에도 연초부터 터진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힘든 한해가 될 것 같다”면서 “하지만 이런 위기일수록 고객의 눈높이에 맞는 다양한 제품과 합리적인 가격으로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쳐 조달시장의 점유율을 높이는데 중점을 두고 있고, 신제품 개발과 출시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테크엔이 준비하고 있는 신제품 역시 LED가로등, LED보안등, LED투광등, LED터널등과 같은 아웃도어 제품이다.
가로등, 보안등, 투광등은 매년 꾸준하게 조달시장과 각 지자체에 납품하고 있으며, LED터널등의 경우 지난해 한국도로공사에서 괄목할 만한 수주량을 올리는 등 성능과 품질, 가격을 인정받았다.
테크엔은 이런 여세를 몰아 공기정화 기능이 내장된 LED가로등, LED보안등, LED투광등, LED터널등을 새로운 주력 라인업으로 키우고 있다.
LED가로등과 LED보안등은 태양광 발전과 리튬배터리를 이용, 센서가 미세먼지를 감지해 일정농도 이상이면 필터를 통해 공기정화를 하고, 필터가 막힐 경우 자동세척 기능을 가동해 공기 정화 능력을 지속적으로 유지하도록 설계됐다.
또 LED투광등, LED터널등은 각종 산업현장과 환기가 필요한 공간에 설치하면 필터 자동세척 기능으로 미세먼지를 줄여 환경개선에 크게 이바지 할 수 있다.
이들 제품 모두 미세먼지, 코로나19로 인한 바이러스 공포로 힘들어하는 현대인들에게 안성맞춤 아이템이다.
이 대표는 “매년 수많은 조명업체가 난립한 뒤 사라지고 있다. 이는 원천기술 없이 시장에 진입했다가 짧은 시간에 존폐가 좌우되기 때문”이라며 “테크엔은 원천기술을 바탕으로 12년 동안 꾸준한 기술 개발과 제품출시를 통해 매출증가와 외향성장을 이룬 조명기업으로, 지난 2018년에는 코넥스에 상장됐으며, 빠른 시간 내에 코스닥 상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테크엔은 사상 초유의 코로나19 바이러스 여파로 산업계 전반에 큰 피해가 야기됐다면서 이런 때일수록 단순 조명이 아닌 AI(인공지능)기술과 IoT 기술을 융합한 ‘똑똑한 조명’ 개발로 경쟁사들과 차별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세먼지 감소 가로등(위쪽)과 보안등.


윤정일 기자 yunji@electimes.com        윤정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9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