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제21대 총선 지역구 후보 96%, 기후위기 정책에 동의
기후위기비상행동, 253개 지역구 후보 대상 설문조사 실시
윤대원 기자    작성 : 2020년 04월 09일(목) 12:05    게시 : 2020년 04월 09일(목) 12:06
제21대 총선의 전국 지역구 후보자 대다수가 기후위기 정책에 동의했다.
기후위기비상행동은 전국의 21대 총선 후보자를 대상으로 정책질의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96%가 국회 기후위기비상결의안, 기후위기대응법 제정 등에 찬성한다는 답을 보냈다고 9일 밝혔다.
비상행동은 지난 4월초 ▲국회 비상결의안 채택 ▲기후위기대응법 제정 ▲국회 특별위원회 구성 ▲탈탄소사회 전환 기반 마련 등 4대 정책 요구안에 대해 각 후보들의 동의 여부와 추가 의견을 질의하고 답변을 분석했다.
전국의 후보자를 대상으로 한 비상행동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96%(231명)가 비상행동이 제시한 4가지 기후위기 대응정책요구안(국회 비상결의안, 기후위기대응법 제정, 국회 특별위원회 구성, 탈탄소사회 전환 기반 마련) 모두에 동의했다. 정당별 동의비율은 민주당 96%, 통합당 82%, 민생당 90%, 정의당 100%, 민중당 100%를 각각 기록했다.
전국 253개 선거구 중 64%인 163개 선거구의 후보자로부터 응답을 받았고, 응답자는 총 242명(응답률 36%)이었다.
242명의 응답자 중 절반에 가까운 120명(49.6%)이 4대 정책 동의여부에 더해 관련 추가 의견을 표명했다. 추가 의견의 대부분(86%)은 기후위기 대응에 대해 적극 지지를 표명하는 내용이다.
정당 대표급 중에는 민주당 이낙연 후보, 정의당 심상정 후보, 민생당 유성엽 후보가 비상행동의 4개 정책에 모두 동의했다. 반면 미래통합당 대표인 황교안 후보는 질의에 답변을 제출하지 않았다.
이낙연 후보는 답변을 통해 “자원과 에너지의 무한정 공급에만 의존하는 기존 시스템에서 벗어나 지속 가능한 사회를 형성하고 발전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며 ”기후 위기 대응을 위해서는 정파를 초월한 합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심상정 후보도 “정의당은 원내정당 중 최초로 2050년 탄소 순배출 목표를 선언했고 그린뉴딜추진특별법 제정해 탈탄소 사회로 전환을 위한 계획 등 법적 제도적 기반을 만들 것”이라고 답변했다.
비상행동은 민주당과 통합당과 같은 거대 양당의 기후위기에 대한 무관심한 태도에는 실망감을 표했다.
비상행동이 전국 지역구별로 유력 후보 3명과 지역 상황에 따라 조사 대상을 추가해 총 669명에게 정책질의를 실시한 결과 정당별로는 정의당이 79%, 민중당이 73%로 높은 응답률을 나타냈다. 민주당 36%, 민생당 23%, 통합당 15%에 그쳤다. 민주당과 통합당을 비롯한 원내 주요 정당들이 낮은 응답률을 보였다는 얘기다.
비상행동 관계자는 “응답자의 96%가 기후위기 정책에 동의한 것은 고무적이라 할 수 있다”며 “문제는 선거 기간 정치인들의 대답이 말로만 끝나는 경우가 많다는 점이다. 기후위기 대응 정책에 동의한 후보자들은 국회 개원과 함께 스스로 동의한 기후위기 정책들이 반드시 실현될 수 있도록 책임을 다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비상행동은 이번 조사 결과를 인터넷 플랫폼인 2020총선기상청에 제공할 예정이다.


윤대원 기자 ydw@electimes.com        윤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5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