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UV LED기술 ‘바이오레즈, 코로나19 바이러스도 잡는다
서울바이오시스, 고려대 의뢰해 살균실험 실시
불과 30초 만에 코로나19 99.9% 살균 입증
윤정일 기자    작성 : 2020년 04월 02일(목) 10:21    게시 : 2020년 04월 02일(목) 10:22
바이오레즈에 살균된 코로나19 바이러스.
바이오레즈(violeds) 기술의 탁월함이 실험을 통해 입증됐다.

서울반도체의 관계사이자 UV LED 솔루션기업인 서울바이오시스가 자회사인 미국 세티(SETi)와 양산중인‘바이오레즈(violeds)’기술을 적용한 결과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불과 30초 만에 99.9% 살균되는 결과를 얻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결과는 고려대학교 연구팀에 의뢰해 이뤄진 살균실험을 통해 확인됐다.
바이오레즈 살균실험은 바이오레즈 빛(Photon)을 30초 비췄을 때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가 99.9% 살균하는 것을 확인한 세계 최초의 실험이다.
바이오레즈 빛과 가까울수록, 노출 시간이 길수록 살균력이 더욱 향상됐다.
바이오레즈 기술은 이미 대장균, 황색포도상구균, 녹농균, 폐렴균 등 유해균을 99.9% 살균 할 수 있다는 게 실험을 통해 확인됐다.

서울바이오시스측은 이번 실험으로 바이오레즈 기술이 코로나19 바이러스까지 직접 살균할 수 있다는 결과가 입증된만큼 앞으로 공기청정기나 공조기, 냉장고 등 다양한 전자기기에 활용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서울바이오시스 관계자는 “이번 기술이 한국은 물론 유럽과 미국 등지에서 코로나19의 확산을 막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바이오레즈 기술은 자외선 LED를 사물에 비추거나, 공기정화 시스템에 LED칩을 장착해 박테리아를 비롯한 유해균을 살균하는 것이다.
살균뿐만 아니라 응용제품에 따라 공기청정 및 탈취, 수질정화, 피부질환 치료, 경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이 가능하다.

서울바이오시스가 미국 SETi와 함께 2005년부터 개발에 나섰으며, 살균과 탈취 기능을 가진 UV LED를 응용해 인체에 유해한 화학성분 없이 오직 빛으로만 세균 발생과 증식 등을 방지할 수 있다.

뛰어난 살균력과 안정성을 인정받은 바이오레즈 기술은 미국 NASA의 우주정거장에 적용돼 우주인들의 청정한 환경을 위해 사용됐으나, 수명이 짧은 게 단점이었다.
그러나 서울바이오시스는 2019년 새로운 특허를 획득, 수명연장(5만시간)에 성공하면서 2019년 하반기부터 공기 정화와 정수 제품 등에 공급하고 있다.



윤정일 기자 yunji@electimes.com        윤정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서울반도체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8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