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경련, “코로나19에 10개 중 9개 업종 실적악화 체감”
주요 업종단체 대상 코로나19 산업계 영향 전망 조사
사태장기화시 수출·영익·고용 악영향…규제 해소 시급
김광국 기자    작성 : 2020년 03월 31일(화) 11:02    게시 : 2020년 03월 31일(화) 11:02
전국경제인연합회가 3월 31일 발표한 ‘코로나19 유행 장기화에 따른 산업별 영향 조사’ 중 코로나19 이후 산업계 영향 결과
전국경제인연합회(회장 허창수)가 주요 업종별 협회 10곳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유행 장기화에 따른 산업별 영향 조사’를 실시한 결과 코로나19 발생 이후 10개 중 9개 업종이 실적 악화를 체감하고 있다고 응답했다고 3월 31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서 전 업종이 코로나19 유행으로 경영활동에 부정적 영향을 받고 있다고 응답했으며, 실제 실적 악화를 체감한 업종은 10곳 중 9곳에 달했다.

지난 1월 말 코로나19가 유행기에 접어든 이후 업종별 실적에 대해서는 조사시점 기준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평균 17.5%, 19.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한국인의 출입국제한 국가·지역이 180여 개국으로 늘어나면서 주력업종의 수출길이 막히고 항공업이 고사 수준으로 직격탄을 맞는 등 대부분 산업에서 코로나發 충격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유행이 6개월 이상 지속될 경우 조사한 10개 업종 모두 매출과 영업이익에 부정적 영향이 커질 것으로 답변했다. 이번 사태 장기화 시 올해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각각 24.0%, 23.3% 감소할 것으로 예상돼 전 업종에서 실적 충격이 더욱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우리 경제를 떠받치는 주력 업종은 올해 1월 이후 현재까지 수출액이 전년 동 시점 대비 평균 6.6%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코로나19 사태가 6개월 이상 장기화될 경우 수출액이 평균 17.2%까지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고용규모도 현 시점까지 전 업종 평균 4.4%, 주력업종은 1.8% 감소할 것으로 예측되나 장기화 시 올해 고용규모가 전 업종 평균 10.5% 감소하고 주력업종은 평균 5.7%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코로나19 유행이 장기화될 경우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가장 필요한 정부 정책지원으로는 응답 업종단체 모두 ‘경영활동을 제한하는 기업 규제 완화’를 한 목소리로 지목했다. 뒤이어 ▲긴급 경영자금 지원(7곳) ▲소비세 인하 등 경제주체 소비여력 확대(6곳) ▲생산다변화 및 생산시설 국산화 지원(4곳) 순으로 나타났다.

유환익 전경련 기업정책실장은 “코로나19 팬데믹은 어느 한 쪽 분야의 위기가 아니라 수요·공급, 내수·수출, 가계·기업·정부 모든 분야에 전방위 타격을 주는 총체적 위기”라며 “한시적 규제유예 제도 도입 등 기업이 가장 필요로 하는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김광국 기자 kimgg@electimes.com        김광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5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