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한국철도, 해외입국자 전용 KTX칸 & 공항버스 운행…광명역 전용창구 현장 발매
박정배 기자    작성 : 2020년 03월 30일(월) 14:15    게시 : 2020년 03월 30일(월) 14:15
한국철도공사가 중앙재난대책본부의 지침에 따라 코로나19 무증상자의 안전한 귀가를 위해 3월 28일부터 해외입국자 전용 KTX칸과 공항버스를 운행한다고 밝혔다. 운임은 이용자부담으로 일반 승객과 같다.

인천공항서 광명역까지는 오전 6시부터 오후 10시까지 매일 32회 전용 버스를 운행한다. 인천공항 제2터미널 3번과 제1터미널 4번을 전용 승차장으로 운영하고 광명역에는 열차 출발 시각까지 대기할 수 있는 별도 공간을 마련했다.

KTX는 경부선, 경전선, 동해선, 호남선, 전라선 등 노선별로 해외입국자 전용칸을 지정해 주중 44회, 주말 40회 열차를 운행한다.

또 KTX는 17호차와 18호차 두 칸, KTX-산천(8칸)은 8호차를 해외입국자 전용칸으로 운영한다. 일반 승객과의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전용칸과 일반칸 사이의 한 칸(KTX 16호, 산천 7호)은 일반 이용객 승차를 제한하고 빈 객실로 운행할 계획이다.

이로 인해 해당 열차의 자유석은 15호차(산천 6호차) 앞쪽으로 변경하고 일부는 축소 운영한다. 빈 객실에는 철도사법경찰관이 승차해 전용칸 승객의 객실 이동을 제한할 계획이다.

KTX 전용칸 승차권은 광명역 전용창구에서만 현장 발매하고 홈페이지나 모바일 앱 ‘코레일톡’ 등으로는 구매할 수 없다. 또 일반 고객과 거리 유지를 위해 광명역 인접 창구는 운영하지 않는다.

한편 기존에 해당 객실 승차권을 예매한 고객과 자유석을 이용하는 정기승차권 이용객에게는 문자와 ‘코레일톡’ 앱 알림을 통해 좌석 변경 사항을 안내하고 있다.

또 방역을 철저히 하기 위해 버스는 광명역 도착 시마다 실내외 차량을 소독하고 광명역은 입국자 동선 위주로 1일 6회 방역한다. KTX도 종착역 도착 후 전용칸을 집중적으로 소독할 계획이다.

홍승표 한국철도 고객마케팅단장은 “해외입국자의 안전한 귀가를 지원하고 일반고객과의 접촉을 최소화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며 “해당 열차와 버스는 집중적으로 소독해 방역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정배 기자 pjb@electimes.com        박정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KTX | 코로나 | 한국철도공사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5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