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에너지Biz
한전, 영업손실 1조3566억 기록
2019 잠정 영업실적 발표...
판매량 감소 및 온실가스배출권 무상할당량 축소, 설비투자 증가 등 주원인
여기봉 기자    작성 : 2020년 02월 28일(금) 12:26    게시 : 2020년 02월 28일(금) 14:24
한전이 2019년 연결기준 영업손실 1조3566억원을 기록했다.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2월 28일 2019년 잠정 영업실적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2019년 연결기준 매출 59조928억원, 영업손실 1조3566억원으로 전년대비 매출은 1조5348억원, 영업이익은 1조1486억원 감소했다.
한전은 영업손실 주요 증가원인을 냉난방 전력수요 감소 등에 따른 전기판매수익 하락(판매량, 전년대비 1.1% 감소)과 무상할당량 축소에 따른 온실가스 배출권비용 급증, 설비투자에 따라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감가상각비·수선유지비 및 미세먼지 대책에 따른 비용 증가 등에 있다고 분석했다.
2019년 실적에 대한 주요 항목별 분석내용은 보면, 2018년 혹한·혹서 대비 냉난방 수요 감소와 2018년 평창올림픽 개최 등 기저효과로 전기판매수익은 전년대비 9000억원 감소했다.
연료비는 국제유가 하락, 원전이용률 상승으로 전년대비 1조8000억원 감소했다.
전력수요 감소영향에 더해 원전이용률도 계획예방정비가 순차적 마무리 되어 전년대비 4.7%p 상승했고 LNG 세제 개편 효과 등에 따라 연료비는 감소했다.
다만 미세먼지 저감대책에 따른 석탄이용률 하락은 영업실적에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
전력산업 운영을 위한 필수비용인 온실가스 배출권비용, 감가상각비 등은 전년대비 2조원이 증가했다.
발전회사 온실가스 배출권비용은 석탄발전 감축 등에 따라 총 배출량이 감소했음에도 무상할당량 축소, 배출권 가격 상승으로 7000억원 증가했다.
전력의 안정적 공급을 위한 전력설비 투자로 인해 감가상각비 및 수선유지비는 전년대비 6000억원 증가했다.
인원증가 등에 따라 2000억원, 퇴직급여부채를 최근 대법원 판례 등에 따른 방식으로 추정함에 따라 3000억원 비용 증가했다.
방사성폐기물 관리비용, 원전해체비용 단가 상승 등에 따른 원전관련 복구부채 설정비용이 2000억원 증가했다.
민간발전사로부터의 구입전력비는 전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376억원 감소했다.


여기봉 기자 yeokb@electimes.com        여기봉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4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