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루마썬팅, 업계 최초 ‘렌털 서비스’ 매출 15억원 달성
다양한 라인업, 신차 패키지로 고객의 선택 폭 넓혀
이근우 기자    작성 : 2020년 02월 20일(목) 21:59    게시 : 2020년 02월 20일(목) 22:00
루마썬팅 전주 아중점 시공 모습.
루마썬팅은 지속적으로 성장중인 렌털 시장을 공략해 지난해 4월 업계 최초로 선보인 ‘렌털 서비스’가 15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업계에 따르면 최근 ‘구독경제’ 소비 트렌드가 활발해지면서 올해 렌털 시장 규모가 40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으며, 자동차 업계에서도 구독경제 시장을 겨냥한 다양한 상품을 출시하는 등 적극적으로 소비자 공략에 나서고 있다.

자동차 선팅 분야에서는 윈도우 필름 전문 브랜드인 루마썬팅이 업계 최초로 렌털 서비스를 출시하며 자동차 시장의 구독경제 영역 확장에 동참했다.

루마썬팅의 렌털 서비스는 별도의 초기 비용없이 선팅을 시공 받고 약정 기간까지 매월 렌털료를 납부하는 방식으로 고객의 초기 시공 비용 부담은 낮추고 고성능의 프리미엄 제품에 대한 접근성은 높여 출시 이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또 제휴카드로 결제 시 매월 최대 2만3000원까지 할인된 더욱 합리적인 가격으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렌털 약정 기간이 끝나면 소유권은 고객에게 이전되고 별도의 추가 비용없이 지정 기간까지 갈라짐과 탈 변색 등 제품 결함을 보증해주는 서비스도 제공받을 수 있다.

렌털 서비스는 루마썬팅 모든 제품을 대상으로 하며 특히 높은 시인성과 열, 자외선 차단력이 뛰어난 프리미엄 윈도우 틴팅 라인 ‘버텍스(VERTEX)’가 가장 인기를 얻고 있다.

루마썬팅은 이외에도 선팅에 블랙박스가 포함된 신차 패키지 렌털 상품을 내놓으며 선택의 폭을 넓히고 자사 브랜드몰을 통해 렌털 서비스를 제공하며 소비자들과의 접점 확대에 나서고 있다.

김승양 루마썬팅 영업전무는 “최근 자동차 시장까지 확대되고 있는 구독경제 소비 트렌드에 맞춰 선팅업계 최초로 렌탈 서비스를 선보이게 됐다”며 “앞으로도 업계 선두주자로서 제품의 기능적인 측면뿐 아니라 고객들을 위한 서비스 개발에도 힘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4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