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시공&SOC
철도, 이제는 스마트 시대…4차 산업혁명 기술 도입 논의의 장 판교 개막
‘스마트 철도 안전관리 콘퍼런스’ 판교테크노밸리 개최…“자동화 관리 기능 활성화”
박정배 기자    작성 : 2020년 02월 18일(화) 18:17    게시 : 2020년 02월 18일(화) 18:17
‘스마트 철도 안전관리 컨퍼런스’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물인터넷, 인공지능 등의 ‘스마트 기술’을 철도 안전관리에 활용해 나가기 위한 정보 교류의 장이 열렸다.

국토교통부가 주최하고 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철도공사, 한국지능형사물인터넷협회가 주관한 ‘스마트 철도 안전관리 컨퍼런스’가 18일 판교테크노밸리에서 개최됐다.

이날 컨퍼런스는 스마트 기술의 수요처인 철도운영기관의 스마트 기술에 대한 이해를 넓히면서 공급처인 민간기업이 보유한 스마트 기술이 현장에 확대 적용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기 위한 차원이라는 전언이다.

국토부는 “철도 분야는 교량, 터널, 궤도, 전차선 등 철도시설이나 철도차량의 상태를 자동 검측하거나 원격 감시해 효과적인 유지관리를 도모할 필요가 있고 철도역사에도 이용객의 안전과 편리를 높일 수 있도록 스마트 기술을 다양하게 적용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강희업 국토부 철도안전정책관은 “첨단기술이 꾸준히 개발되고 있지만, 관련 수요·공급자 간의 정보 교류 및 논의 등이 부족해 실제로 필요한 기술이 현장에 적시에 적용되지 못하는 측면이 있다”면서 “이번 컨퍼런스를 계기로 4차 산업 기술이 철도안전의 각 분야에 적극적으로 도입될 수 있도록 박차를 가해 철도산업의 경쟁력을 올리고 나아가 국민의 편의와 안전을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국철도, 철도시설공단, 서울교통공사 등 철도 관련 공공기관에서 스마트 기술 도입 계획을 각각 밝혔다.

김종호 철도시설공단 시설계획처장은 ‘철도 전 생애주기에 걸친 스마트 기술 활용방안’을 주제로 발표했다. 철도 전 생애주기는 ‘기획→설계→시공→유지보수’ 등의 단계를 일컫는다.

김종호 처장은 건축정보모델링(BIM),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드론 등의 스마트 기술을 활용해 4차 산업혁명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철도 분야의 선도적인 기업상을 구현할 수 있다고 전했다.

구체적으로는 BIM을 통한 철도 전 생애주기 가운데 기획 단계에서 철도 노선 주변 조망 및 일조권, 소음 환경 등 정확한 영향 범위를 파악해 노선 지하화, 정거장 등의 결정 요소를 쉽게 이해하고 설명할 수 있다.

이어 설계 과정에서는 BIM 도면의 객체 속성 정보를 활용한 수량 산정의 자동화와 정확성을 기하고 3차원 공간 위에서 X·Y·Z 좌표 정보로 경합을 예방한다.

시공이 끝난 후 유지관리 단계에 들어가면 대상 시설물을 BIM 모델로 구축해 필요한 정보를 IoT를 이용, 각종 센서에서 데이터로 저장하고 인공지능(AI) 학습을 통해 철도시설관리자에게 의사결정 데이터를 제시할 수 있다.

또 IoT를 통해 시공 단계에서 안전 및 계측 관리의 고도화를 실현하고 유지관리 단계에서 노후화 및 재난관리를 예측할 수 있다.

김종호 처장은 “철도시설공단은 철도의 전 생애주기에 걸쳐 스마트 철도 기술을 적극적으로 반영, 철도 안전 및 시설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장광훈 한국철도 전기계획처장은 ‘한국철도공사 스마트 기술 활용계획’을 주제로 발제했다. 향후 ▲설비관리 ▲유지보수 ▲차량정비 ▲환경관리 ▲빅데이터 분석진단 등의 스마트 철도관리 시스템 개념도를 활용해 기술을 추진한다.

오는 2023년까지 스마트 차량 유지보수 체계를 확대 구축해 기존 차량정비 설비개선을 우선 시행하되 신차 도입에 따른 차량기지 건설 시 체계를 확대한다는 복안이다.

또 2020년 내 콘크리트 도상균열 및 레일 내부균열 검측 시스템과 스마트 철도건널목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스마트 철도건널목은 빅데이터를 활용, 설비 상태 자가진단이 가능한 지능형 경보시스템을 설치하고 교통 상황을 파악해 통행자와 기관사에게 동시 정보 전송이 가능하다.

김기병 서울교통공사 정보통신처장은 ‘스마트 철도 안전관리’를 주제로 스마트 역사관리시스템을 설명했다.

김기병 처장은 “서울교통공사 경영목표 달성을 위한 전략과제로 Smart Connected Metro(SCM)를 선정하고 분야별 최선 ICT(정보통신기술)를 활용한 도시철도 운영기반을 구축하고자 한다”고 했다. ▲솔루션 ▲운영 ▲서비스 관점의 3대 핵심전략을 수립해 현장 이벤트를 직관적으로 판단할 수 있는 역사운영환경을 구현하고 앞으로 ‘서비스 플랫폼’으로의 고도화를 지향한다.

이를 위해 역사의 효율적인 운영과 대고객 서비스를 고려해 지능화된 시스템을 표준화해 도입하고 예지 및 예측 가능한 미래형 스마트 스테이션 관리·관제 시스템을 구현할 계획이다.


박정배 기자 pjb@electimes.com        박정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국토교통부 | 코레일 | 한국철도시설공단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4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