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중기부, 올해 디지털경제 전환 위한 ‘혁신기업 육성’ 방점
17일 ‘2020년 업무계획’ 발표
혁신기업·소상공인 중점 지원
김광국 기자    작성 : 2020년 02월 17일(월) 18:02    게시 : 2020년 02월 17일(월) 18:02
중기부가 올해 디지털경제 전환을 가속화하기 위해 혁신기업 육성 등 다각적인 지원책을 펼친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는 1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디지털경제로의 대전환, 스마트 대한민국’을 제목으로 혁신성장 관련 핵심 정책 추진 성과와 평가 및 2020년 업무계획을 발표·보고했다.

중기부는 올해 ▲디지털 경제로의 대전환, 스마트 대한민국 ▲디지털 경제의 중추, 혁신 기업 스케일업 ▲디지털 경제의 밑거름, 상생과 공존 등 3대 분야를 중심으로 10대 정책과제를 시행한다.

우선 제조공정 스마트화를 위해 스마트공장을 확대하고, 제조데이터 활용 최적생산체계를 구현한다. 이를 통해 지난해 1만2660개까지 보급한 스마트공장을 올해 1만7800개로 늘리고, 2022년에는 3만개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또 소상인에게는 스마트오더, 스마트미러, 스마트맵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상점 기술을 업종별로 특화해 보급하고, 소공인의 경우에는 수작업 위주 제조공정에 디지털기술 도입함으로써 제조환경 스마트화를 통한 생산성 향상 제고를 유도한다.

아울러 중기부는 우리나를 벤처 4대 강국으로 만드는 ‘K-유니콘 프로젝트’를 추진하기 위해 민·관 합동으로 유니콘 후보기업을 집중 발굴·육성하고 체계화된 스케일업 시스템으로 도약을 촉진한다.

특히 선도 유망기업 분야인 DNA(데이터, 네트워크, AI), BIG3(시스템반도체, 바이오헬스, 미래차), 소재·부품·장비 분야 유망기업 등을 선정해 중점적으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규제자유특구에 대한 대대적인 지원도 이뤄진다. 중기부는 세계 최초로 규제자유특구의 성과를 창출하기 위해 특구에 R&D·사업화 등 지원하고, 여타 국책사업과 연계해 시너지효과를 창출한다.

이밖에 대·중소기업의 상생 지평을 확대하는 자상한 기업을 발굴·지원하고 공공조달 상생협력제도 시행 및 공정거래 위한 제도 개선을 추진한다. 이를 통해 정부의 지원을 받아서 성공한 기업이 사회에 환원하는 분위기를 조성한다는 복안이다.


김광국 기자 kimgg@electimes.com        김광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4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