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뉴스&피플
서울시, 스마트도시사업 1014억 투자…전역 공공 와이파이 조성 등 정보화 도시 구축
박정배 기자    작성 : 2020년 02월 10일(월) 16:16    게시 : 2020년 02월 10일(월) 16:16
서울특별시청
서울특별시가 올 한 해 총 1158개의 사업, 금액으로는 3626억원의 정보화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며 이 가운데 스마트도시와 관련된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의 사업에 1014억원(약 28%)을 투자해 스마트도시로 나아가기 위한 본격적인 투자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대표적으로 ‘서울시 전역 공공 와이파이(WiFi) 조성’ 사업(116억원)은 서울시 전 지역에 공공 와이파이 4475대를 설치해 시민들의 모바일 접근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것으로 보이며 교통·안전·환경 등 다양한 분야의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활용하기 위한 IoT 전용 네트워크도 새롭게 구축한다.

또 민간 빅데이터와 공공데이터를 결합해 공동 활용하기 위한 ‘민관 공동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을 추진하고 AI를 활용한 하수관로 결함탐지 시스템과 공공서비스 예약에 챗봇 시스템을 적용하는 등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을 선도적으로 도입해 행정서비스 혁신을 주도해 나간다.

스마트도시 분야 사업은 IoT 23건(109억원), 빅데이터 15건(117억원), 블록체인 3건(10억원), AI 7건(9억원), 와이파이 9건(145억원), CCTV 51건(312억원) 등이 여기에 포함된다.

이밖에도 내부행정의 개선을 위한 차세대 업무관리시스템 구축(행정국), 클라우드센터 정보 자원통합 구축(데이터센터), 빅데이터연구센터 슈퍼컴퓨터 서버실 구축(서울시립대학교) 등 사업이 추진될 예정이다.

1158개 정보화 사업은 기관별로 서울시 437개(1825억원), 25개 자치구 568개(943억원), 투자·출연 기관 153개(858억원)이다. 유형별로는 시스템구축 91개(661억원), 전산장비 및 솔루션 도입 196개(583억원), 소프트웨어(SW) 개발 65개(136억원) 등이다.

주로 민간기업을 통해 사업이 추진되기 때문에 침체해 있는 경제에 활력을 주고 청년 일자리 창출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은행의 취업 유발계수를 적용하면 3807개의 청년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분석된다.

취업 유발계수는 10억원의 재화를 산출할 때 직간접적으로 창출되는 고용자 수다. 2019년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6~2017 산업연관표 작성 결과’에 따르면 전산업 취업 유발계수는 10.5명이다.

서울시는 중소 정보통신기술(ICT) 민간기업에 공정한 사업참여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정보화 사업의 상세한 사업계획과 발주 일정 등을 관련 기업과 시민들에게 사전 안내하는 ‘2020년 서울시 정보화 사업 발주 정보(http://info.seoul.go.kr)’ 홈페이지를 운영한다.

홈페이지에는 올해 추진 예정인 1158개의 정보화 사업 목록과 사업 내용에 관한 상세한 정보를 제공하며 회원 가입한 기업들이 홍보할 수 있도록 ICT 기업 홍보 게시판도 운영한다.

이원목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서울시는 더욱 편리하고 안전한 행정서비스 제공을 위해 스마트도시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AI, 빅데이터, IoT와 같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을 활용해 행정서비스를 혁신하고 도시문제를 해결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정배 기자 pjb@electimes.com        박정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원순 | 서울특별시 | 와이파이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11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