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문화
(라이프) 코로나에 대처하는 對 소상공인 정책, 화장실부터 최고급으로
박정배 기자    작성 : 2020년 02월 10일(월) 13:44    게시 : 2020년 02월 10일(월) 13:44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12번 확진자가 최근 1박 2일로 강릉을 다녀간 것과 관련해 4일 방역업체 관계자가 전통시장인 성남시장에서 화장실 방역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제공: 연합뉴스)
문재인 정부를 향한 비판론 중 하나가 경제 실정이다. 최저임금 인상에서 시작된 소상공인 고난에 관한 논쟁은 제21대 총선을 앞두고 정부심판론으로 대두할 가능성이 크다.

서울 종로구 출마를 선언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첫 선거 일정으로 종로 젊음의 거리를 찾아 소상공인을 만났다. 황 대표는 공실 상가 등을 둘러보면서 “내가 아는 종로는 경제·정치의 중심지로 활기차고 많은 분이 오가는 곳이었는데 지금 보니 옛날 활력은 다 없어지고 문을 다 닫아 참담하다”며 “잘못된 정책으로 망가뜨린 종로의 경제를 되살려내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올해를 맞이해 전국을 공포로 강타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은 소상공인은 물론 전국의 점포 운영자들에게는 직격탄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국내 최대 규모의 유통업체로 손꼽을 수 있는 롯데백화점조차 본점에 코로나바이러스 환자가 다녀갔다는 사실이 확인된 이후 사흘 동안 문을 닫고 방역 조치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특수한 경우라고 하더라도 과거를 돌이켜보면 소상공인이 어렵지 않은 경우가 없었다. 전통시장은 늘 구제해야 하고 살려야 할 대상으로 정치권에서 거론됐다. 그로 인해 마트는 졸지의 규제 대상으로 지목돼 강제 휴일이 생기기도 했다.

불과 2년 전 여름 대한민국을 뒤덮은 폭염 사태는 필연적으로 전통시장을 비롯한 소상공인에게는 더욱 지옥의 불바다로 다가올 만했다. 날씨가 더우니 밖에 나가더라도 에어컨을 찾게 되고 야외에 노출된 전통시장 대신 쾌적한 마트나 백화점, 혹은 택배를 이용해 배달하는 방식을 선택하는 소비자가 늘었기 때문이다.

전통시장을 비롯한 소상공인을 살리겠다는 정치권의 대책이 미비한 요소를 찾아 보완하는 대신 같은 종목의 비교 우위 요소를 규제하는 방향으로 나아가다 보니 모두가 어려워지는 상황을 맞이했다고 짐작된다.

이제 본격적인 선거철을 맞이해 수많은 예비후보를 비롯한 정치인들이 당 상징색을 입힌 점퍼를 입고 전통시장과 소상공인을 찾아다닐 것이다. 친서민임을 강조하면서 어묵, 떡볶이 등을 먹고 환한 미소로 사진을 찍을 것이다. 야당은 집권 여당의 현 정책을, 집권 여당은 과거 여당이었던 야당의 과거 소상공인 정책을 동시에 비판하면서 한 표를 구애할 것이다.

중요한 것은 실질적인 대책이 나와야 한다는 것이다. 인터넷만 뒤져봐도 나올 수 있는 가장 실질적인 대책은 주차 공간 강화와 화장실 고급화다. 전통시장과 상가가 마트와 백화점과 비교해 달리는 요소는 바로 이 두 개다. 주차 공간은 장기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하더라도 화장실만큼은 어디에서 꿇리지 않는 최고급으로 바꾸는 게 절대 어렵지 않고 정치권이 해야 할 일이다.

그래야만 코로나바이러스 정국에서조차 최대한의 고객을 유치해 생업을 이어갈 수 있는 방책이 된다.


박정배 기자 pjb@electimes.com        박정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우한 | 총선 | 코로나바이러스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4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