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하만, 제네시스 GV80에 렉시콘 사운드 시스템 적용…할로소닉 기반 소음 제어 기술
실내 정숙성 강화
하만 인터내셔널 코리아가 제네시스 ‘GV80’에 렉시콘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의 음향 기술을 적용했다.
하만 인터내셔널 코리아가 제네시스 ‘GV80’에 렉시콘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의 음향 기술을 적용했다.

18개의 스피커를 최적의 위치에 배치해 최고의 음향을 선사하는 렉시콘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은 다이내믹하고 파워풀한 저음, 왜곡 없이 자연스러운 중음, 섬세하고 명료한 고음을 제공하며 보다 입체감 있는 사운드를 감상할 수 있다.

특히 전방에 위치한 센터 어레이 스피커와 러기지 트림 상단부의 서라운드 스피커는 사운드 스테이지를 향상시키고 앞좌석 아래에 위치한 서브우퍼는 다이내믹하면서 깨끗한 베이스를 선사한다.

렉시콘 서라운드 기술의 최고 정점인 ‘퀀텀로직 서라운드(QLS)’는 모든 음악이 가지고 있는 다양한 소리를 최소 단위로 분석하고 재해석한 후 입체음향으로 재구성해 완벽하게 안정된 서라운드 음향을 제공하는 하만의 독자적인 특허기술이다.

3가지 청취모드로 제공돼 레퍼런스 모드, 관객 모드, 무대 모드로 변경 가능하다. 이와 관련 관객 모드를 통해 들으면 음악이 눈앞에서 펼쳐지는 듯한 콘서트홀 객석 효과를 볼 수 있으며, 무대 모드는 마치 무대 위에서 밴드 또는 오케스트라의 일원인 듯한 서라운드 경험을 만끽할 수 있다.

제네시스 GV80에는 현대자동차와 하만이 공동 개발한 최첨단 음향기술이 렉시콘 사운드 시스템을 통해 구현된다. 능동형 노면소음 저감기술(RANC)이 세계 최초로 들어갔다.

RANC는 노면에 의해 발생된 타이어의 진동이 서스펜션과 보디를 통해 실내로 전달돼 발생된 노면소음을 4개의 가속도계와 실내에 장착된 8개의 마이크를 통해 제어기로 송신하고 이를 통해 반대 위상의 제어음을 생성해 스피커로 출력해 상쇄시킴으로써 최상의 실내 정숙성을 제공한다.

하만의 특허 기술인 ‘트루 오디오’ 기술을 더해 차량 내 오디오가 소음 제거 원리에 영향을 받지 않고 최상의 사운드 품질을 유지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외장앰프로 수신되는 운전 정보(RPM)를 이용해 가상의 엔진음을 차량 내의 스피커로 재생하고 운전자에게 주행의 즐거움을 주는 ‘액티브 사운드 디자인(ASD)’도 렉시콘 사운드 시스템을 통해 생생하게 즐길 수 있다.

현대차와 하만이 공동 개발해 제네시스 GV80에 적용한 RANC와 액티브 사운드 디자인(ASD)의 음향 기술은 하만의 할로소닉(HALOsonic) 능동형 소음 제어 솔루션에 기반한다. RANC는 현대차와 하만이 공동 개발해 세계 최초로 양산차에 적용된 것이다.

한편 하만은 2009년부터 능동형 소음 제어 솔루션 할로소닉을 개발해왔다. 하만의 능동형 소음 제어 솔루션 할로소닉은 크게 ‘필요에 따라 소음을 제거하는 기술’과 ‘소음을 생성하는 기술’로 나뉜다.
작성 : 2020년 01월 22일(수) 09:02
게시 : 2020년 01월 22일(수) 09:02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2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