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오는 3월 개최 ‘수소모빌리티+쇼’에 지자체 참여 잇달아
경기도, 충남, 안산, 화성, 평택 등 신청…지역 내 투자기업 유치 목적
울산, 대전, 충북, 전북 완주·전주, 강원 삼척, 부산 등도 참가 고려 중
지난 9일 세계 최초로 ‘수소법(수소경제 육성 및 수소 안전관리에 관한 법)’이 제정됨에 따라 국내 수소산업 생태계 조성 및 인프라 구축의 주도권을 잡으려는 지방자치단체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다.

이에 ‘2020수소모빌리티+쇼’에 지자체들의 참가신청이 잇따르고 있다.

20일 수소모빌리티+쇼조직위원회에 따르면 오는 3월 열리는 ‘2020수소모빌리티+쇼’에 경기도, 충청남도, 안산시, 화성시, 평택시 등이 이미 신청을 완료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지난해 11월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한 ‘수소그린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울산시를 비롯해 수소 저상버스를 도입한 대전시, 수소산업 클러스터 구축을 추진하고 있는 충청북도, 수소시범도시로 선정된 전라북도 완주시·전주시, 수소 연구개발(R&D) 특화도시로 지정된 강원도 삼척시, 수소 해양선박 육성 거점도시를 선포한 부산시 등도 참가를 고려하고 있다.

조직위 측은 다수 지자체가 B2B, B2G 전시회에 관심을 가지는 이유로 지역 내 수소산업 육성을 위해 민관 협력이 절대적으로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즉, 전시회를 찾는 국내외 기업 관계자들에게 각 지자체가 추진 중인 수소산업 중점 육성정책의 특징과 비전을 부각해 활발한 참여와 투자를 목표로 한다는 것이다. 더불어 조직위는 수소에너지 인프라 구축에 대한 필요성과 안전성에 대한 대국민 홍보 또한 절실히 요구되는 상황도 일정 부분 작용했다고 덧붙였다.

경기도는 지난해 9월 ‘수소에너지전환을 통한 CO2·미세먼지 프리존 실현’이라는 비전을 발표하고 수소에너지 생태계 구축을 목표로 도내 수소차 보급과 수소생산기지, 수소연료전지발전소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도 이 부분을 중점 강조해 부스를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안산시는 울산시, 전주시, 완주시, 태백시와 함께 지난해 국토교통부로부터 ‘수소시범도시’로 선정된 바 있다. 수소 시범도시는 주거와 교통 분야에서 수소에너지를 활용하고 지역특화 산업 및 혁신기술 육성 등을 연계해 실증하는 사업이다.

안산시는 이번 전시에서 시화호조력발전소의 잉여전력을 활용해 수전하는 방식으로 수소를 생산, 대부도에너지타운 등에 공급하는 계획을 소개한다. 이외에 평택시, 화성시는 수소버스 확충, 수소충전소 구축,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설 계획 등을 공개할 예정이다.

다수의 지자체 참여 이외에도 한국자동차연구원, 한국가스공사, 가스안전연구원, 충남테크노파크 등 다수의 기관 및 단체도 ‘수소모빌리티+쇼’ 참가 신청을 완료한 상태다.

조직위 관계자는 “수소법이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앞으로 다가올 수소경제 조기실현을 위한 기반조성의 주도권을 쥐기 위해 많은 기업과 지자체, 유관기관 및 단체가 ‘수소모빌리티+쇼’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각 지자체 들이 지역별 특성에 따라 선보일 수소산업 육성 정책과 비전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만큼 업계 관계자에서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한편 ‘2020수소모빌리티+쇼’ 참가 접수는 다음달 말까지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수소전기모빌리티 분야, 연료전지 에너지 분야에서 관련 제품, 기술, 서비스를 보유한 기업, 단체, 기관이라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작성 : 2020년 01월 20일(월) 15:18
게시 : 2020년 01월 20일(월) 15:18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2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