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저스트코-다이토 건탁, 日조인트 벤처 설립
7400만달러 투자…아시아 프리미엄 공유오피스 시장 공략 강화
저스트코의 프리미엄 공유 오피스.


프리미엄 공유 오피스 기업 저스트코(JustCo)가 일본에서 새로운 조인트 벤처 회사를 설립하고 일본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저스트코는 일본 건설 및 부동산 대기업인 다이토 건탁(Daito Trust Construction)과 7700만달러는 합작 투자해 일본에서 브랜드 확장을 추진할 계획이다.
내년부터 2021년까지 저스트코와 다이토는 도쿄에 7~9개의 센터를 개설해 아시아 태평양 시장에서 네트워크를 강화할 계획이다.

조인트 벤처인 ‘JustCo DK(Japan)’는 다이토 건탁이 51%, 저스트코가 49%의 지분을 보유하게 된다.
신규 조인트벤처는 부동산 임대와 라이프스타일을 아우르는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려는 다이토 건탁의 전략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저스트코는 일본 내 네트워크를 확충함으로써 현지 니즈에 부응하고 성장기반을 확고히 할 계획이다.
저스트코는 지난해 5월 싱가포르 투자청(GIC)과 다국적 자산 회사인 프레이저스 그룹(Frasers Property Limited)으로부터 1억7700만 달러의 공동 투자를 받은 것을 시작으로, 현재 8개 도시에서 약 40개의 센터를 운영하는 기업으로 성장했다.

저스트코 관계자는 “회사의 비전인 ‘Make Work Better’를 실현하고 물리적·디지털 공간에 스마트한 기술을 배포, 통합형 공유 오피스 솔루션을 만들어 커뮤니티에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며 “이번 일본 조인트벤처 설립은 필요한 투자를 이어가고 공유 오피스 시장에서 지속적인 수익을 내도록 돕는 탄탄한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시장별 지역적 특성을 이해하는 것이 매우 중요한데, 다이토 건탁과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저스트코는 일본 시장의 진입 장벽을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현지화 역량을 강화하고, 맞춤형 커뮤니티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전략적 제휴와 관련, 고바야시 가쓰마 다이토 건탁 회장 겸 대표(CEO)는 “공유 오피스 사업은 종합 임대 사업의 핵심 요소 중 하나이며, 저스트코와의 협업은 중요한 한 걸음이 되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저스트코 창업자 겸 CEO인 공완싱은 “다이토 건탁의 투자는 공유 오피스 산업의 장기적 성장 잠재력과 저스트코의 지속적인 성장, 지역 내 리더십을 입증하는 증거”라며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최고의 자리를 굳건히 지키면서 2021년까지 28만㎡의 공유 오피스 공간을 운영하는 목표를 설정했다”고 말했다.
작성 : 2019년 12월 03일(화) 16:20
게시 : 2019년 12월 03일(화) 16:20


송세준 기자 21ssj@electimes.com        송세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2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