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인천공항 4단계 건설 본격화
기공식 열고 세계 3대 공항 발돋움 선포
인천공항 4단계 건설사업 기공식에 참석한 내빈들이 사업의 성공적인 기공을 알리는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인천공항 4단계 건설사업이 본격화된다. 제4활주로 신설사업과 제2여객터미널 확장사업을 통해 세계 3대 공항으로 발돋움한다는 복안이다.
19일 국토교통부와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구본환)는 인천국제공항 제4활주로 건설과 제2여객터미널 확장을 주요사업으로 하는 ‘인천공항 4단계 건설사업 기공식’을 인천공항 제2터미널 건설현장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인천국제공항은 지난 2001년 3월 29일 성공적으로 개항한 이후 동북아 허브공항의 지위를 견고히 하고 급증하는 항공수요에 적기 대응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확장사업을 시행했다. 지난해 3단계 사업을 통해 제2여객터미널을 성공적으로 개장한 바 있다.
인천공항공사는 지속적으로 늘어날 항공수요에 대응해 인프라를 적기에 확충하고 동북아 대표 공항으로서의 지위를 공고히 하기 위해 2024년까지 4단계 건설 사업을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인천공항공사에 따르면 전년 대비 20%에 달하는 저가항공사의 급격한 성장에 힘입어 장래 항공수요가 큰 폭으로 증가, 2030년에는 1억명 이상에 이를 전망이다. 이와 관련 동북아 지역의 허브 공항을 선점하기 위한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는 만큼 4단계 건설을 통해 확고한 동북아 대표 공항으로 자리잡겠다는 복안이다.
총 사업비 4조8405억원가량이 투입되는 인천공항 4단계 건설 사업은 제2여객터미널 확장, 제4활주로 신설, 계류장 및 연결교통망 등 인프라를 확충하기 위해 실시된다.
제2여객터미널 확장으로 연간 수용능력 총 1억600만명의 초대형 허브공항을 완성하는 한편 인천공항공사는 세계 최초로 여객 5000만명 이상을 수용할 수 있는 여객터미널을 2개 보유하게 된다.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가상·증강현실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여객 맞춤형 서비스를 대거 도입하는 등 이용객들에게 더욱 편리하고, 안전하고 빠른 공항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제4활주로 신설을 통해 시간당 운항횟수도 90회에서 107회로 증가한다. 첨두시간의 안정적 운영이 가능해지고 고속탈출 유도로 확충을 통해 항공기 점유시간을 단축함으로써 시설 효율도 극대화 한다.
4단계 사업이 시행되면 건설기간에만 약 6만개 일자리와 약 13조원의 생산유발 및 부가가치를 창출할 것으로 인천공항공사는 내다봤다. 이를 통해 지역뿐만 아니라 국가 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경욱 국토부 2차관은 기념사를 통해 “그간의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새로운 도약을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작성 : 2019년 11월 20일(수) 13:57
게시 : 2019년 11월 20일(수) 14:03


윤대원 기자 ydw@electimes.com        윤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2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