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삼보기술단 컨소시엄 110억원 서부경남KTX 타당성 조사 용역 업체 선정
남부내륙고속철도(서부경남KTX)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 용역 착수
삼보기술단 컨소시엄(삼보+동명+서현+유신) 최종 용역업체 선정
제3차국가철도망구축계획(안)및남부내륙고속철도노선도
남부내륙고속철도(서부경남KTX)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용역’의 업체선정이 마무리돼 국토교통부의 본격적인 용역이 착수된다. 용역예산은 110억원으로 2019년 11월부터 2020년 11월까지 약 1년이 소요될 예정이며, 입찰에 참가한 3개 컨소시엄 중 ‘삼보기술단 컨소시엄(삼보기술단 + 동명기술공단 + 서현기술단 + 유신)’이 최종 용역업체로 선정됐다.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 용역의 주요내용은 ▲노선 및 정거장 등의 배치계획 ▲철도 수송수요 예측 ▲공사내용·기간 및 사업시행자, 공사비 및 재원조달계획 ▲환경의 보전·관리에 관한 사항 등이 포함된다.
국토교통부의 이번 용역이 완료되면 기본 및 실시설계가 곧바로 착수돼 2022년에는 서부경남의 숙원사업인 남부내륙고속철도가 착공될 것으로 예상된다.
경남도(도지사 김경수)는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 용역에 주민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합리적인 노선과 정거장(역) 반영, 그리고 행정절차조속이행으로 남부내륙고속철도가 조기에 착공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와 협의하는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남부내륙고속철도는 김천에서 거제 간 172㎞에 약 4조7000억원이 투입되는 사업으로 1966년 김천에서 삼천포 간 철도 연결을 위한 기공식이 거행됐으나 정부재정부족으로 사업이 중단됐다가 2016년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됐고, 2019년 1월 ‘2019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사업’에 포함됨으로써 본격적으로 사업이 이뤄지게 됐다.
작성 : 2019년 11월 14일(목) 05:33
게시 : 2019년 11월 14일(목) 05:34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2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