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KBS 교향악단, 모차르트의 유쾌함과 말러 비극적 사운드 그‘오묘한 조화’
“플루티스트 김유빈 협연”
플루티스트 김유빈이 출연하여 모차르트의 플루트 협주곡을 협연한다
KBS교향악단이 오는 18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19일 아트센터 인천에서 를 개최한다.
이번 KBS교향악단 정기연주회에서는 모차르트 <플루트 협주곡 제2번>과 말러 <교향곡 제6번>이 연주된다.
공연의 시작은 2017년부터 베를린 콘체르트 하우스 오케스트라의 종신 수석단원으로 재직 중인 플루티스트 김유빈이 출연하여 모차르트의 플루트 협주곡으로 밝고 화려하게 그 포문을 연다. 김유빈이 이날 연주하는 곡은 모차르트 <플루트 협주곡 2번>으로 이 곡은 모차르트가 곡을 의뢰한 사람과 약속한 마감일에 쫓겨 자신의 오보에 협주곡을 편곡하여 탄생한 곡으로 작곡된 사연마저 유쾌한 곡이다.
2부 프로그램에서는 1부의 밝고 유쾌한 분위기와 정반대로 KBS교향악단 음악감독 요엘 레비가 말러 <교향곡 제6번>을 지휘한다. 말러 스페셜 리스트로 정평이 난 요엘 레비는 KBS교향악단을 이끄는 6년 동안 매년 말러의 작품을 연주해 올 정도로 애정을 보여 왔다. 특히 올해 요엘 레비가 KBS교향악단과 함께 정기연주회 프로그램으로 선택한 말러 <교향곡 제6번>은 ‘비극적’이라는 부제가 붙을 만큼 어두운 분위기 때문에 두터운 현의 질감과 강렬한 금관의 포효가 필수인 작품이다.
KBS교향악단 관계자는 “이번 정기연주회는 재미있게도 아주 밝은 음악과 어두운 음악을 대조적으로 배치하였다. 특이한 구성이지만 200년을 초월한 클래식 음악의 다양함을 느낄 수 있는 연주회가 될 것”이라며 기대를 나타냈다.

작성 : 2019년 10월 10일(목) 12:21
게시 : 2019년 10월 10일(목) 12:32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0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