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내년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조직위 출범
명예 대회장에 원희룡 제주도지사, 공동위원장에 국내외 인사 4명 선임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조직위원회가 20일 제주시 난타호텔에서 제7회 행사 조직위 출범식을 진행했다.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조직위원회가 내년 4월 29일부터 5월 2일까지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제7회 행사 개최를 앞두고 20일 오후 2시 제주시 난타호텔에서 전기자동차, 자율주행차, 에너지 분야의 국내외 산·학·연·관 전문가 150여명이 참여하는 매머드 조직위원회를 출범하고 본격적인 엑스포 준비에 들어갔다.

이날 조직위원회는 명예 대회장에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를, 공동위원장에 알버트 람 미국 디트로이트 일렉트릭 그룹 회장, 야코브 사마쉬 미국 스토니 부룩 대학교 에너지센터 부회장(직전 부총장), 문국현 뉴패러다임인스티튜트(NPI) 대표, 김대환 국제전기차엑스포 이사장 등 국내외 인사 4명을 선임했다.

또 미국 실리콘밸리 기반 벤처캐피탈(VC) 라이징타이드펀드의 오사마 하사나인 회장을 명예 조직위원장으로 추대하고 지역 국회의원과 오명 전 부총리, 이희범 산업부 전 장관, 강태선 블랙야크 회장 등 20여명도 고문으로 위촉했다.

조직위는 미국 벤처캐피탈 라이징타이드펀드와 전기차 포뮬러 2020 한국위원회, 아시아개발은행(ADB), 중국 전기차100인회(차이나EV100), 일본 전기차보급협회(APEV), 세계전기차협의회(GEAN) 등 국제기구·단체와 공동협력을 통해 세계 유일의 순수 전기차 엑스포이자 전기차의 ‘다보스 포럼’으로서 위상을 다져나가기로 했다.

조직위 관계자는 “내년 제7회 엑스포는 ‘글로벌화·융복합화·리딩화’를 지향하고 있다”며 “이에 따라 국내외 기업이 참여하는 전시와 전문 컨퍼런스, 세계전기차협의회 등 국제기구 회의, 전기·자율차 콘셉트 디자인 국제 공모전, 한라산 1100도로 퍼레이드 등의 행사가 펼쳐진다”고 말했다.

한편 조직위원회는 공식 여행사로 ‘인투어’를 지정한데 이어 다음달 중 공식 호텔과 렌터카·대행사 선정에 나선다. 또 국내외 전시 참가 기업 유치활동과 함께 컨퍼런스 계획을 일찌감치 확정함으로써 행사의 내실을 다져나가기로 했다.
작성 : 2019년 09월 20일(금) 16:19
게시 : 2019년 09월 20일(금) 16:19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0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