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서산시, 자원회수시설 턴키로...지역전문업체 외면
지역업계 반대 불구 광역폐기물 소각장 건설 턴키 강행 의지 보여
서산시가 추진하는 자원회수시설 설치사업이 턴키로 진행돼 지역 업계가 반발하고 나섰다. 서산시가 행정편의에만 신경 쓴 나머지 시민의 안전은 무시하고 대기업의 배만 불리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는 것.
지난 19일 전기공사업계에 따르면 서산시(시장 맹정호)가 추진하는 ‘서산시 광역폐기물 소각장 건설공사’가 최근 턴키로 발주공고 됐다.
총 사업비 678억원이 투입되는 이번 공사는 서산시 내 가연성 생활폐기물 소각처리를 위한 설비를 짓는 것이다. 전기공사가 대부분 총 사업비의 10% 내지 15% 정도를 차지하는 것을 감안했을 때 전기공사만 70억~80억원에 이르는 대형 사업으로 실시된다.
업계에 따르면 한국전기공사협회와 협회 세종충남도회는 서산시 측에 전기공사 분리발주를 두 차례에 걸쳐 건의하는 한편 1500여 전기공사업체의 서명이 담긴 탄원서를 제출한 바 있다. 그러나 서산시는 각 분야가 유기적으로 연결되는 설비 특성상 공정의 분리가 어려울 것으로 판단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지방건설기술심의위원회의 결정인 만큼 턴키발주를 강행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이와 관련 전기공사업계는 해당 공사의 경우 일반적인 전기공사와 차이가 없는 만큼 전기공사업법에서 규정하고 있는 분리발주를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실제로 창원시가 발주한 창원소각장 2호기 사업과 통영시 통영 고성 광역자원회수시설 및 부대시설 설치사업 등 다양한 환경설비 사업들이 분리발주된 선례가 남아 있다. 특히 최근 정부 정책적으로도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안전 강화에 역행하는 서산시의 태도에 대한 지적의 목소리가 높다.
턴키방식의 입찰은 설계와 시공을 일괄적으로 발주하는 것으로 대부분 대형 건설사들이 입찰에 참가할 수 있다. 중소 전기공사업계는 입찰에 참가조차 어렵다. 반면 사업을 수주한 대형 건설사들은 최저가 입찰을 통해 전기공사를 전문 업체에 하도급을 주는 게 대부분이다.
이 경우 전기공사업체들은 분리발주와 비교할 때 절반 정도 수준의 낮은 금액의 공사비를 확보하게 된다. 이에 따라 시공 품질이 크게 저하될뿐만 아니라 시의 예산 낭비가 심각해진다는 게 업계 관계자의 설명이다.
결국 공사는 전기공사 전문업체가 하게 되는데 결과물의 품질은 큰 차이를 보인다는 것이다. 전기는 안전과도 직결된 분야로, 시민의 안전과 맞바꿔 행정편의를 높이고 대기업의 배만 불리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이와 관련 본지는 서산시 측의 입장을 확인하기 위해 담당자와 연락을 시도했으나 닿지 않았다.
전기공사업계 한 관계자는 “서산시가 광역폐기물 소각장 건설공사를 턴키로 발주하는 것은 결국 전기공사의 시공품질은 완전히 도외시한 결정”이라며 “최근 다양한 환경설비 공사가 분리발주되는데 아직까지 기술적으로 분리가 어렵다는 입장만 전하고 있다. 지금이라도 서산시는 지방건설기술심의위원회의 재심의를 요청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작성 : 2019년 09월 19일(목) 16:55
게시 : 2019년 09월 20일(금) 10:15


윤대원 기자 ydw@electimes.com        윤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0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