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베스트 ITEM) LS산전
DC전력기기 풀라인업, 글로벌 LVDC시장 공략
국내 저압교류(LVAC) 전력기기분야 독보적 1위 기업 LS산전은 신재생에너지 LVDC(저압직류) 전력기기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
LS산전(대표 구자균・사진)은 지난해 DC 1500V MCCB(배선용차단기 ; Mold Case Current Breaker)를 개발, 일부 글로벌 기업들이 주도하고 있는 LVDC(저압직류) 전력기기 시장 본격 공략에 나섰다. 이 제품은 정격전압 DC 1500V, 전류 63~250A, 극한 차단 용량 DC 1500V 20kA로 글로벌 수준의 경쟁력을 확보한 것으로 평가된다.
또 DC 전용 MCCB를 앞세워 신재생에너지 투자 확대로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글로벌 직류 전력기기 시장을 집중 공략한다는 전략이다. 직류 전용 기기는 기존 제품 대비 전력 전송용량은 높인 반면 배전 손실은 줄임으로써 발전 효율을 극대화를 통한 원가 절감 효과로 그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특히 국내 사업장과 중국 무석 사업장 동시 생산을 통해 신재생에너지 시장이 확대됨에 따라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는 중국 현지 시장 대응력과 원가 경쟁력을 확보, 국내외 신재생에너지 DC 전력기기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는 복안이다.
현재 LVDC 시장은 ABB, 슈나이더 등 글로벌 기업이 사실상 독점적 지위를 누리고 있다. ABB와 슈나이더는 이미 DC 1000V 제품 풀 라인업을 확보하고 있으며, 특히 ABB는 DC 1500V 제품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
LS산전도 국내 기업 중 선도적으로 LVDC 시장에 진출, 자체 기술 확보와 제품 개발을 추진해왔다. LS산전은 지난해 태양광, 풍력, ESS용 DC 1000V 전용 제품을 확보한 데 이어, DC 1500V 태양광 전용 MCCB를 시작으로 DC MCCB, MCB, ACB(기중차단기) 제품 개발을 통해 사용자 맞춤형 DC 전력기기 풀 라인업을 구축하고 글로벌 LVDC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특히 DC 1500V 4000A급 개폐기(Swich-Disconnector) 신제품을 앞세워 신재생에너지 발전 확대로 상승세를 보이는 글로벌 대용량 직류 전력기기 시장 점유율 확대를 본격화하고 있다. LS산전은 향후 직류 전용기기 라인업 확대와 현지화 전략을 통해 장기적으로 전체 시장의 약 20% 점유율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현재 국내의 경우 LVDC 시장 규모는 약 500억원 규모로, 4500억원 규모의 LVAC 시장의 9분의 1일 수준이지만 신재생에너지 발전 확대에 따른 DC 용량 증가하고 있어 시장 확대가 예상된다.
LS산전 관계자는 “DC 전력기기 분야에서 상대적으로 후발주자임에도 불구하고 기존 AC 전력기기 분야에서 쌓아온 기술력과 신뢰성을 바탕으로 글로벌 수준에 부합하는 제품을 개발하겠다”며 “한전을 비롯한 내수 시장은 물론 향후 글로벌 시장 진출에 있어서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LS산전의 DC전용 전력기기.

작성 : 2019년 08월 26일(월) 10:18
게시 : 2019년 08월 30일(금) 08:59


이석희 기자 xixi@electimes.com        이석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1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