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SK엔카닷컴, 현대 ‘팰리세이드’ 중고차 매물 평균 9일만에 팔려
지난 6월 1일부터 8월 20일까지 평균 판매 기간 집계 결과
현대차의 대형 SUV ‘팰리세이드’.
SK엔카닷컴은 최근 SK엔카 플랫폼에서 거래된 차량의 평균 판매 기간을 조사한 결과 현대자동차의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팰리세이드’가 가장 빨리 팔리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 6월 1일부터 8월 20일까지 SK엔카닷컴에서 판매 신고된 매물 중 연식별로 100대 이상 판매된 차량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이 조사에서 1위를 차지한 팰리세이드의 평균 판매 기간은 9.1일이었다. 지난해 말 출시 후부터 국내 대형 SUV 붐을 일으킬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는 팰리세이드는 중고차의 경우 신차 구매 시 거쳐야 하는 출고 대기 기간이 없어서 휴가철과 관계없이 높은 인기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어 ▲현대차 ‘그랜저 TG(2005년식)’가 12.3일로 2위 ▲현대차 ‘벨로스터(2011년식)’가 12.6일로 3위 ▲현대차 ‘그랜드 스타렉스(2008)’가 12.8일로 4위를 차지했다. 또 ▲기아자동차 ‘모닝(2010년식)’이 12.9일로 5위 ▲한국지엠 쉐보레 ‘마티즈(2008년식)’가 13.0일로 6위를 기록했다. ▲현대차 ‘NF 쏘나타’ 2008년식은 13.4일, 2006년식은 13.7일로 7·8위 ▲기아차 모닝(2011·2012년식)이 각각 13.8일, 14.0일로 나란히 9·10위였다.

SK엔카닷컴 측은 2~10위까지의 차량은 출시된 지 7~14년된 오래된 연식으로 대부분 부담 없는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는 모델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그랜저 TG(2005년식)의 시세는 208만~330만원, 벨로스터(2011년식)는 557만~652만원, 그랜드 스타렉스(2008)는 558만~1185만원이다. 10위 안에 든 경차는 모두 500만원 이하로 구매할 수 있는 모델이다.

박홍규 SK엔카 사업총괄본부장은 “팰리세이드를 제외하고 빨리 팔린 차들이 대부분 시세가 높지 않은 오래된 연식의 모델로 지난 1월 조사에서 최신 연식의 모델들이 상위를 차지했던 것과는 다소 상반되는 결과가 나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중고차 시장의 비수기인 휴가철이 지나고 거래가 늘어나면 다시 베스트셀링 모델이 상위권을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작성 : 2019년 08월 23일(금) 10:23
게시 : 2019년 08월 23일(금) 10:23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1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