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사막화 방지 봉사활동
중국 네이멍구 생태복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왼쪽에서 세번째)이 중국 네이멍구 지역 사막화 방지를 위한 현지 생태복원 봉사활동을 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중국 네이멍구 지역 사막화 방지를 위한 현지 생태복원 봉사활동을 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21일 중국 네이멍구 정란치 하기노르의 사막화 방지 사업 현장을 찾아 직원들로 이뤄진 봉사단과 함께 사막을 초지로 만드는 일에 동참했다.

하기노르는 알칼리성 마른 호수로 소금이 바람에 의해 주변 초원으로 확산돼 사막화가 진행되고 있어 황사의 발원지로 알려진 곳이다. 현대차그룹은 이곳에 파종, 관목이식 등을 통해 초지로 복원하는 프로젝트를 지속하고 있다. 이 생태 복원 프로젝트는 현대차그룹의 대표적 CSR활동으로 평가받고 있다.

정 수석부회장이 이날 봉사단과 함께 한 사장 작업은 허옇게 드러난 호수 바닥에 마른 나뭇가지를 심어 모래가 날아가는 것을 막는 가장 기본적이지만 중요한 과정이다. 나뭇가지에 부딪힌 모래가 그 주변에 쌓이면서 갈대, 감모초의씨앗이 잘 발아할 수 있는 환경이 되는 것이다.

정 수석부회장은 모래와 씨앗을 섞은 토양인 종비토가 파종되는 모습도 살펴보고 봉사단의노력으로 푸르게 조성된 초지도 점검하며 현장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2008년부터 12년간 중국 네이멍구 사막화를 막기 위한 ‘현대 그린존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2008~2013년까지 네이멍구 자치구 아빠까치 차칸노르 지역 1500만평에 현대 그린존 1차 사업을 진행해 소금 사막을 초지로 개선하는데 성공했다.

또 2014년부터는 정란치 보샤오떼노르 및 하기노르 지역 1200만평을 네이멍구 기후에 맞는 생태로 복원중이다.

현대 그린존 프로젝트는 중국 현지에서 기업의 사회적 책임 이행의 대표 사례로 거론되며 지난해까지 한·중 대학생, 임직원 등 2650명의 봉사자가 참여한 것은 물론 중국사회과학원이 평가하는 중국 대표 공익브랜드를 3년 연속 수상한 바 있다.
작성 : 2019년 08월 22일(목) 13:03
게시 : 2019년 08월 22일(목) 13:03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9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