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일본 대한국 수출규제, 신남방지역 산업에 부정적 영향’
대외경제정책연구원, 韓 반도체 수출 중 신남방지역 비중 14.4% 달해
전자부품· 장비 수출 감소 시 신남방 지역 주요 국가 타격 불가피
일본의 대한국 수출규제로 한국의 반도체 생산이 감소할 경우 베트남, 필리핀, 인도네시아, 인도 등 신남방 지역 관련 산업에 부정적 영향이 우려된다는 분석이 나왔다.
15일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의 ‘일본의 對한국 수출규제와 신남방 지역 영향’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전체 반도체 수출 중 신남방 지역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9년 상반기 기준 14.4%이다.
지역별로는 아세안과 인도의 비중이 각각 12.8%, 1.6%를 기록했다.

아세안 주요국별 전체 반도체 수입 중 한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베트남과 인도네시아에서 가장 높은 64.2%, 50.5%를 기록했으며, 필리핀에서는 대만, 일본에 이어 세 번째로 높은 11.3%에 달했다.
인도의 경우 전체 반도체 수입에서 한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홍콩(61.9%), 중국(17.6%) 다음으로 높은 15.0%를 차지했다.

국제산업연관표를 이용해 한국 전자부품과 장비가 신남방 지역 전자부품 및 장비 최종생산의 부가가치 기여분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에서도 한국의 전자부품과 장비 수출이 감소할 경우 베트남 등 신남방 지역 주요 국가의 타격이 우려된다.

베트남 전자부품과 장비 최종생산 과정에 가장 높은 기여를 한 국가(베트남 제외)는 한국으로 2.72%를 기록했으며, 다음으로 일본(2.09%), 중국(1.87%) 순이었다.

여타 신남방 지역 국가의 전자부품과 장비 최종생산 부가가치를 살펴보면, 한국의 전자부품 및 장비 부가가치는 인도, 인도네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생산과정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는 한국 전자부품 및 장비와 베트남 등 신남방 지역 국가들의 생산네트워크, 가치사슬이 상대적으로 밀접하게 구축되어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최근 베트남,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등 신남방 지역에서 일본의 대한국 수출규제 파급 영향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제기는 이유다.

베트남 내에서는 일본의 대한국 수출규제로 베트남이 직접적 영향을 받을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된 바 있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은 “향후 우리나라는 신남방 지역이 참가하는 양자, 다자 회의를 통해 일본의 대한 수출규제 등 보호무역주의가 아세안 경제, 더 나아가 세계경제에 미치는 부작용이 크다는 점을 강조해야 한다”면서 “자유무역주의를 지키기 위해 아시아 중견국과 신흥국과의 연대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작성 : 2019년 08월 15일(목) 08:54
게시 : 2019년 08월 15일(목) 08:55


윤정일 기자 yunji@electimes.com        윤정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8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