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민경욱 의원, GTX-B노선 빠른 시행 강조
황성규 국토부 철도국장 만나 현재 추진 현황 점검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왼쪽)은 국회에서 황성규 국토부 철도국장을 만나 GTX-B노선 추진 현황과 향후 계획을 점검했다.
민경욱 의원이 GTX-B노선의 조속한 추진을 위한 기반을 닦았다.
14일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인천 연수구을)은 국회에서 황성규 국토부 철도국장을 만나 GTX-B노선 추진 현황과 향후 추진 계획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민경욱 의원은 “교통접근성 개선은 그 무엇보다 시급한 현안인 만큼 2년여간 끌어온 GTX-B노선의 예타를 조속히 완료해 본격적으로 착수해야 한다”며 “다음주 중 예타 결과가 발표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앞으로의 절차가 신속히 이뤄져 개통을 앞당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황성규 국장은 “현재 진행 중인 예타 결과를 조속히 도출하고 기본 계획 수립 등 후속 절차에 신속히 착수할 것”이라며 “향후 국비 지원도 많이 필요한 만큼 국회에서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현재 GTX-B노선은 예비타당성 조사 중으로 이번주 예타가 통과되면 민자 또는 재정사업으로 추진할지를 결정하게 된다. GTX-A와 C노선이 민자로 추진되는 점을 고려할 때 민자로 추진될 가능성이 높다. 해당 노선은 2027년 개통될 전망이다.
민 의원은 2016년 4월 GTX-B노선의 조속한 추진을 총선 최우선 공약으로 발표해 당선된 바 있다.
당선 이후에도 2017년 7월 GTX-B노선 조기 추진을 위한 서명운동을 통해 3만154명의 서명을 받아 당시 김동연 경제부총리에게 전달했고, 그해 8월에는 B노선이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사업으로 선정되는 데 기여했다.
2018년 7월 GTX-B노선 관철을 위해 국회 상임위를 국토교통위원회로 옮기고, 그해 10월 GTX-B노선 토론회를 개최하기도 했다.
예결위와 국회 상임위원회 등에서 정부를 상대로 조속한 추진을 촉구하는 등 그 누구보다 예타 통과에 열성적으로 활동해왔다는 게 민 의원실 측의 설명이다.
작성 : 2019년 08월 14일(수) 23:49
게시 : 2019년 08월 14일(수) 23:49


윤대원 기자 ydw@electimes.com        윤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0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