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일본제품 수입 중소기업 절반 “화이트리스트 배제 대응준비 전무”
중소기업중앙회, 소재 부품 중소기업 발굴 및 대기업 매칭 사업 전개
일본 제품을 수입하는 중소기업 중 절반 이상이 화이트리스트 제외와 관련, 별도의 대비를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가 일본제품을 수입하는 중소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긴급 실시한 ‘일본 정부의 화이트리스트 제외 영향에 대한 중소 수입업체 의견조사’에서 52.0%는 별도의 대비가 전혀 돼 있지 않다고 답했다. 별도의 준비를 하고 있는 업체는 48.0%, 준비가 다소 부족한 업체는 38.4%(‘약간 준비’ 20.7%+‘부분 준비’ 17.7%)로 파악됐다.

반면 충분하게 준비돼 있다고 답한 업체는 9.6%에 불과했다.
별도의 준비방안은 다소 소극적 대응 방안인 ‘재고분 확보’가 46.5%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대일본 거래축소 및 대체시장 발굴’ 31.3%, ‘기술개발 등 경쟁력 강화’ 15.3%, 기타(국산화 진행 등) 6.9% 순으로 나타났다.
최근 일본과의 무역전쟁으로 인해 현재 부정적 영향을 느낀다는 응답은 25.7%로 나타났고, ‘아직 모르겠다’는 응답은 39.0%, ‘부정적 영향 없다’는 35.3%로 조사됐다.
현재 영향을 받지 않더라도 화이트리 스트 제외 발효 시 기업경영에 영향을 받는 중소기업은 67.3%(영향 없다 32.7%)로 나타났으며, 영향을 받는 시기는 3개월 이내 36.3%, 4개월에서 1년 이내 26.7%, 1년 이후 4.3%로 파악됐다.

기업들은 우리 정부가 우선적으로 추진해야 할 분야로는 ‘일본과의 외교적 해결 및 국제공조 강화’(44.7%)를 가장 많이 꼽았다. ‘기업피해 최소화 및 공정환경 조성’(34.3%), ‘소재·부품·장비산업 경쟁력 강화’(21.0%) 등이 뒤를 이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이번 조사의 후속조치로, 소재·부품·장비 생산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대기업과의 공동기술개발 수요를 파악하고, 발굴된 소재·부품·장비 중소기업과 관련 대기업과의 매칭을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구매 조건부 기술개발제도 활성화를 위해 소재·부품·장비의 국산화,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책과제 발굴과 건의도 지속 추진할 예정이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그동안 중소기업이 어렵게 기술개발을 하더라도 대기업이 구매를 하지 않아 많은 기술이 사장돼 왔다”면서 “앞으로 중앙회가 우수 소재·부품·장비 중소기업을 발굴하고 이를 대기업에 매칭하는 적극적인 역할을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작성 : 2019년 08월 14일(수) 09:34
게시 : 2019년 08월 14일(수) 09:34


송세준 기자 21ssj@electimes.com        송세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8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