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문화
"수면제 등 검색 내역은 몸보신 음식 제조 위한 것"…황당 변론 펼친 고유정 변호사
(사진: 채널A 뉴스)
고유정의 법정대리인으로 참석한 변호사 A씨가 납득하기 어려운 변론으로 비판을 받고 있다.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고유정의 변호사를 맡았다가 모종의 이유로 사퇴했던 A씨가 12일 열린 재판에서 고 씨 측 변호사로 자리했다.

A씨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고유정의 전 남편이 고유정과 강제로 성관계를 하려했다"는 취지의 변론을 펼쳤다.

게다가 '뼈 무게', '졸피뎀 처방' 등의 휴대전화 인터넷 사용 내역에 대해서는 "전 남편에게 몸보신을 위한 음식을 만들기 위해 검색하다 남은 기록"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법정에서 A씨가 상식 밖의 변론을 펼쳤다는 소식을 접한 대중은 변론을 납득할 수 없다며 A씨를 향한 비난을 이어가고 있다.
작성 : 2019년 08월 12일(월) 21:12
게시 : 2019년 08월 12일(월) 21:12


최윤현 기자         최윤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8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