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신고리 5·6호기 건설 ‘주 52시간’ 장벽…협의 시한 ‘다음 주’
하청업체 “공기 20개월 연장 부담”…산업부 등 대책 마련 분주
신고리 5·6호기 건설 현장에서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으로 하도급업체가 임금 부담을 겪으면서 건설 중단 우려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원청업체인 삼성물산 컨소시엄과 하도급업체들이 다음주까지 협의를 통해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건설 작업은 정상적으로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도 발주처로서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돕겠다는 입장이다.

신고리 5·6호기 건설에 참여하는 일부 하도급업체는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 후 임금 지급에 부담을 겪고 있다며 원청업체인 삼성물산 컨소시엄에 임금 보전을 요청하는 공문을 보냈다.
만약 한수원이나 삼성물산 컨소시엄에서 지원 등 대책 마련을 하지 않을 경우 건설을 중단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주 52시간 근무제는 국민 개인에게 일과 삶의 균형을 지켜주고 업무 효율을 올리자는 취지로 시행됐다. 하지만 업무 시간이 돈과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 직종일 경우 기업에서는 소득 감소로 경영 애로를 겪게 되는 맹점이 있다.

하도급업체들은 작업자들의 임금을 그대로 보전해주면서도 작업시간 단축으로 공기가 20개월 늘어난 데 대한 부담을 호소하고 있다.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당시에도 건설이 지연된 적이 있는데 최근 또 다시 20개월이 연장된 데 대해 공정이 길어질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업계 한 관계자는 “건설 작업을 가능한 한 빨리 끝내고 철수를 서두를 수록 업체는 이득을 보게 되는데 공기가 자꾸 길어지면서 어려움을 느끼고 있다”며 “협의가 잘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다음 주까지 계속 협의가 진행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주 68시간에서 주 52시간으로 업무 시간이 준 데 대해 임금을 이전과 같이 지급하는 것은 배임에 해당되기 때문에 근거 없이 일괄 지원하기는 어렵고, 정부에서 지원을 해주기를 바라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원청업체인 삼성물산 컨소시엄도 발주처인 한수원에서 보전을 받아야 해결 가능한 상황”이라며 “발주처, 원청업체, 하도급업체가 조금씩 분담을 하는 시나리오도 논의 중에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한수원 새울원자력본부(본부장 한상길) 측은 “우려대로 건설이 중단되지는 않을 예정이고 한수원이 공식적으로 하도급업체들로부터 공문을 받은 것이 아니기 때문에 협의에 직접 나서지 않을 것”이라며 “원청업체와 하도급업체 사이의 계약 관계 문제로, 삼성물산 컨소시엄과 하도급업체들이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법적으로 문제가 되지 않는 선에서 최대한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도 지난 5일 보도해명자료를 통해 “한수원과 함께 하도급업체의 어려움 해소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지만, 아직 별다른 해결책 제시는 없는 상태다.
작성 : 2019년 08월 08일(목) 17:18
게시 : 2019년 08월 09일(금) 11:07


정현진 기자 jhj@electimes.com        정현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8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