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한화케미칼 2분기 실적 발표…영업익 976억, 전년 比 47.1% DOWN
한화케미칼(대표 김창범)이 7일 2분기 실적 발표를 통해 2조3742억 원의 매출과 976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5.5%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47.1% 감소했다. 지난 분기보다 영업이익은 0.8% 감소했다.

기초소재 부문에서는 국제유가 강세로 원가가 상승했지만, 미국-중국 무역 전쟁의 영향에 따른 수요 부진으로 PE(폴리에틸렌), PVC(폴리염화비닐) 등 주요제품 가격이 약세를 보였다. 그 결과 스프레드(원료와 최종제품의 가격차이)가 축소되며 영업이익이 감소했다.

태양광 부문은 327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174억 원이 증가했고 전 분기 대비로는 162억 원 감소한 수치다. 미국과 유럽 등 주요 시장에서의 고품질 모노(Mono·단결정) 제품 수요 강세로 판매가격이 상승했지만 생산라인 전환 작업으로 일시적으로 원가가 상승했기 때문이다. 현재 멀티(Multi·다결정) 제품 중심의 생산라인을 효율성이 좋은 고품질 모노 제품 생산라인으로 바꾸는 전환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가공 소재 부문은 주요 고객사의 중국 판매 부진 속에서 국내 신차판매 증가 및 태양광 설치 수요 증가에 따른 태양광 소재 부문 매출 확대 영향으로 영업 적자 폭이 축소됐다.

3분기는 유가 약세에 따른 주요 제품의 스프레드 개선이 예상되는 가운데 가성소다는 정기보수 종료에 따른 판매 증가, PVC는 인도 몬순 시즌 종료에 따른 수요 회복으로 실적 개선이 예상된다. 태양광 부문은 2분기에 진행한 생산라인 전환에 따른 고효율 모노 제품 판매 증가로 수익성이 개선될 전망이다.
작성 : 2019년 08월 08일(목) 16:39
게시 : 2019년 08월 08일(목) 16:39


박정배 기자 pjb@electimes.com        박정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국제유가 | 태양광 | 한화케미칼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8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