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LG디스플레이, 파주 10.5세대 OLED에 3조원 추가 투자
파주 P10 공장 내 10.5세대 OLED 생산시설에 기존 3만장분 잔여 투자
기존 OLED 공장과 전략적 운영을 통해 수익성 극대화
양진영 기자    작성 : 2019년 07월 23일(화) 13:32    게시 : 2019년 07월 23일(화) 13:32
LG디스플레이(대표이사 부회장 한상범)는 23일 파주 P10 공장 내 10.5세대 OLED에 3조원을 추가 투자한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를 통해 LG디스플레이는 OLED 중심으로 TV사업구조 전환을 가속화하고 OLED 대세화를 이끈다는 구상이다.
이번 투자는 시장에서 OLED 제품에 대한 수요가 크게 증가하고 OLED의 프리미엄 가치에 대한 인식이 확산되는 등 새로운 시장에 대한 기회가 커짐에 따라 대형 OLED 생산 인프라를 보다 공격적으로 확대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LG디스플레이 10.5세대 생산라인에서는 65인치 이상 초대형 OLED를 중심으로 오는 2022년 상반기에 초기 투자한 월 3만장 규모의 양산을 시작하고 월 1만5000장의 확장 투자분은 2023년 상반기부터 양산할 계획이다.

LG디스플레이는 2015년 11월 P10 신규 공장 건설 및 일부 설비를 위해 1조8400억원의 투자를 시작하고 2017년 7월 월 3만장 생산을 목표로 2조8000억원의 선행투자를 결정하는 등 OLED 하판을 중심으로 투자를 진행한 바 있다.

금번에는 기존 3만장분의 OLED 증착 중심의 잔여투자와 추가로 월 1만5000장 생산이 가능한 설비확보에 총 3조원을 투자한다.

LG디스플레이는 10.5세대 OLED 생산기반이 확보되면 초대형 TV시장에서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기존 TV시장에서의 경쟁력 강화뿐 아니라 월페이퍼, CSO, 롤러블 등 차별화 제품을 생산하고 OLED 애플리케이션을 확대해 신시장 창출에도 기여할 수 있다는 것이다.

또 LG디스플레이는 기존 운영 중인 OLED 공장들과 10.5세대 공장을 전략적으로 운영해 효율성을 높이고 손익을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파주 8.5세대와 광저우 8.5세대, 파주 10.5세대 공장에서 각 지역과 세대에 가장 최적화된 인치대와 제품을 생산해 생산효율성과 시장대응력을 높일 예정이다. 특히 MMG 공법을 적용해 면취율을 높이고 물동을 늘림으로써 원가 혁신을 통한 수익성이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10.5세대의 코스트, 생산 효율 등의 경쟁력을 기반으로 초대형 및 신시장, 신규 애플리케이션으로 확대를 주도하고 OLED 분야의 선두 지위를 견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진영 기자 camp@electimes.com        양진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4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