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여기는 호찌민) 파워맥스, 베트남 변압기 사업 확대 나서
사이공 선나이트와 협력하기로…발전기 이어 변압기 판로 모색
16일 베트남 호찌민에서 장동진 파워맥스 대표(오른쪽)와 짠 호이낭 사이공 선나이트 인더스트리 테크놀러지 컴퍼니 대표가 협력 MOU를 맺고 있다.
변압기와 개폐기, 발전기 등 중전기기 전문 제조기업인 파워맥스(대표 장동진)가 베트남 시장에서 발전기에 이어 변압기 수출을 적극 모색한다.
파워맥스는 16일 오후(현지시간) 베트남 호찌민 렉스(REX)호텔에서 베트남 사이공 선나이트 인더스트리 테크놀러지 컴퍼니(대표 짠 호이낭)와 사업 협력 MOU를 체결했다.
앞으로 두 기업은 베트남 시장에서 기술정보 및 공동마케팅을 벌이게 된다.

사이공 선나이트는 현지 변압기 유지보수 전문 기업이다. 변압기 관련 부품도 취급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현대일렉트릭이나 효성중공업이 베트남에 공급한 초고압변압기를 유지 관리한 경험도 보유하고 있다. 짠 호이낭 대표는 호찌민 기계산업진흥회 수석부회장도 맡고 있다.
그는 “베트남 전력청에서 인프라 사업을 추진할 때 베트남 은행이 펀딩을 하는 경우는 100% 국산 자재를 써야하지만, 세계은행이나 아시아개발은행이 관련되는 사업엔 한국의 전력기기도 얼마든지 공급할 수 있는 기회가 있다”면서 “최근 베트남에서 추진 중인 지하철 사업 등에 파워맥스의 변압기를 공급하는 방안도 적극 타진하겠다”고 말했다.
파워맥스는 이번 MOU를 계기로 베트남 시장에 변압기 수출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파워맥스는 이미 오래 전부터 베트남에 상용·비상용 발전기를 판매하고 있다. 하노이 노키아 공장, 북미 정상회담 시 트럼프 대통령이 묵은 JW메리어트 호텔 등에 파워맥스의 발전기가 운전 중이다.
장동진 파워맥스 대표는 “8년 전에 하노이에 법인을 설립한 적이 있는데, 다시 새로운 파트너와 함께 베트남 시장 확대를 위해 힘쓰겠다”면서 “앞으로는 발전기에 국한하지 않고 베트남 전력수요 증가에 맞춰 변압기 등 전력기기 공급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작성 : 2019년 07월 16일(화) 18:37
게시 : 2019년 07월 16일(화) 18:37


송세준 기자 21ssj@electimes.com        송세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8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