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대한상의, 3분기 제조업 체감경기 14p 하락한 ‘73’
전분기 比 수출(12p↓)·내수(14p↓) ‘동반 하락’
조사기업 61% “상반기 실적 목표치 미달” 응답
반등했던 제조업 체감경기가 1분기 만에 다시 가라앉았다.

글로벌 경기둔화와 내수부진이 계속됨에 따라 수출·내수기업들의 3분기 경기전망이 동반 하락했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는 최근 전국 2300여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3분기 제조업체 경기전망지수(BSI: Business Survey Index)’를 조사한 결과, 2분기보다 14p 하락한 73으로 집계됐다고 12일 밝혔다. 100 이상이면 ‘이번 분기의 경기를 지난 분기보다 긍정적으로 보는 기업이 많다’는 의미이고 100 이하면 반대다.

이에 대해 대한상의는 “글로벌 교역 둔화세로 수출 감소가 7개월째 이어지는 등 경제·산업 전반의 성장모멘텀이 약해진 상황”이라며 “여기에 미·중 무역갈등 장기화 등 하반기 하방리스크에 대한 우려가 더해지며 체감경기가 반락했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가장 많은 기업이 현재 당면한 애로사항으로 ‘국내외 경기둔화에 따른 매출 부진(54.3%)’을 꼽았다. ‘임금 상승 등 비용부담의 증가(27.9%)’, ‘원자재 가격의 변동성(6.8%)’등이 뒤를 이었다.

수출기업과 내수기업의 체감경기전망은 모두 큰 폭으로 떨어졌다. 3분기 수출기업의 경기전망지수는 88로 직전분기(100)보다 12p 하락했으며, 내수부문은 70으로 14p 떨어졌다.

지역별로는 전국 모든 곳이 기준치에 못 미쳤다. 특히 자동차·부품, 기계 업종이 밀집한 ‘경북(65)’과 ‘인천(66)’의 체감경기가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업종별로는 ‘의료정밀(117)’만이 기준치를 상회했고, ‘제약(100)’과 ‘조선·부품(100)’은 기준치에 턱걸이 했다. 반면, ‘자동차·부품(61)’, ‘철강(64)’, ‘전기장비(66)’, ‘기계(73)’, ‘정유·석화(75)’ 등 대부분의 주력업종은 부정적 전망이 우세했다.

‘상반기 실적의 목표치 달성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제조기업 10곳 중 6곳(60.6%)이 “못 미칠 것”으로 응답했다. ‘목표치 달성’은 37.3%, ‘초과달성’은 2.1%로 나타났다. ‘목표치 미달’의 이유로는 ‘내수침체 장기화(84.9%)’, ‘고용환경 변화(28%)’, ‘美·中 통상분쟁 심화(18.7%)’ 등을 차례대로 답했다.

3분기 자금조달 전망에 대해서는 ‘2분기와 비슷할 것’이란 답변(56.9%)이 가장 많이 나온 가운데, ‘악화될 것(36.2%)’이란 응답률이 ‘개선될 것(6.9%)’이란 응답률보다 압도적으로 높았다. 이유로는 ‘판매부진 등 경영환경 악화(56.7%)’, ‘영업이익 감소 등 수익성 저하(28.5%)’ 등을 차례로 꼽았다.

김문태 대한상의 경제정책팀장은 “경제·산업 전반의 성장역량 약화와 통제가 어려운 대외불확실성 고조로 인해 사업운영을 보수적으로 펴는 기업이 늘고 있다”며 “기업의 예측가능성과 투자의욕을 높일 수 있는 과감한 조치들을 고민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작성 : 2019년 07월 15일(월) 19:11
게시 : 2019년 07월 15일(월) 19:12


이석희 기자 xixi@electimes.com        이석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9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