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경찰, KT 본사 압수수색…경영고문 부정 위촉 의혹
직무 관련성 없는 인사 위촉 및 황창규 회장 배임 타깃
KT 본사 경영고문 부정 위촉 사건을 수사 중인경찰 관계자들이 15일 서울 광화문 KT 본사에서 압수수색을 마친 뒤 압수품을 들고 건물을 나서고 있다. 제공: 연합뉴스
경찰이 15일 KT 본사 등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에 나섰다. 경영고문 부정 위촉과 관련해서다.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이날 오전 서울 광화문 KT 사옥 등에 수사관을 보내 관련 자료 확보에 나섰다.

이날 조사는 KT 새노조와 양탈경제반대행동이 지난 3월 황창규 회장의 업무상 배임횡령 및 뇌물 의혹을 제기하며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함에 따른 것이다.

고발장을 통해 접수된 내용에 따르면 황 회장이 2014년 취임 이후 전직 정치인 등 권력 주변의 인물 14명을 경영 고문으로 위촉하고 총 20여억원의 보수를 지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KT 경영고문은 정치권 인사와 퇴역 군인, 전직 경찰 등으로 이뤄졌는데 이들 가운데는 부적격자가 존재하고 경영고문들이 각종 로비에 이용됐다는 게 노조 측 주장이다.

노조는 또 당시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었던 홍문종 의원의 측근 등이 경영고문에 포함된 점으로 미뤄, 정치권 인사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는 대가로 황 회장이 개인의 자리를 보전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와 함께 KT 노조는 황 회장이 지난 2016년 광고 대행사를 인수하는 과정에서 당시 적정 가치보다 424억원이 높은 600억 원을 지출해 회사에 막대한 손해를 입혔다고 주장했다.

다만 경찰은 이번 조사에서 광고 대행사 인수는 제외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영고문 위촉 과정에서 배임 혐의 유무와 위촉 후 고문들의 업무 수행 내용 및 자문료의 적정성 등이 주요 검토 대상이다.
작성 : 2019년 07월 15일(월) 17:28
게시 : 2019년 07월 15일(월) 17:28


양진영 기자 camp@electimes.com        양진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2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