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부산 지하철 노조 2년 7개월만에 무기한 파업
사측 직원 임금 인상 대신 안전인력 확충 투자 제안, 노조는 부산시장도 임금 동결해야
부산교통공사
부산지하철 노조가 10일 오전 5시부터 파업에 돌입했다.
출퇴근 시간은 정상 운행했지만 나머지 시간대 전동차 배차 간격은 늘어났다.
전동차 배차 간격이 늘어나면 그만큼 시민 불편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
부산교통공사는 노조에 올해 임금인상분 1.8%(총 47억 원)에 대해, 직원의 임금을 올리는 대신 안전인력을 확충하는 데 투자하자고 제안했으나 노조는 10일 오전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오거돈 부산시장을 맹비난했다.
노조는 "1억원이 훌쩍 넘는 연봉을 받는 오 시장도 정부지침에 따라 자동으로 1.8% 인상률을 적용받았다"라며 "임금이 높아서 동결해야 한다면 시장은 왜 연봉을 동결하지 않았느냐"고 따졌다.
이어 "노조가 교섭타결을 바라면서 대폭 양보한 수정안을 제시했지만, 공사 측이 임금동결을 고수해 협상이 결렬됐는데, 오 시장이 공사에 강경 대응을 주문한 정황이 있다"고 주장했다.
노조 측은 "향후 교섭 재개 여부는 부산시 자세에 달려 있다"며 "부산시와 공사가 교섭 재개를 제안해 오면 적극적으로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노조는 오전 10시 부산시청 앞에서 조합원 2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파업 출정식을 열고 부산교통공사까지 행진할 예정이다.
이번 임금 단체협상의 주요 쟁점은 임금 인상률과 통상임금 증가분을 활용한 신규 인력 채용 규모였다.
특히 노조가 협의 막판 애초 4.3%에서 공무원 급여 인상률 수준인 1.8%까지 낮췄지만, 사용자 측이 거부한 임금 인상률이 핵심이다.
노조는 "서울교통공사와 비교해 부산교통공사가 운행 거리당 인력이 57% 수준에 그치고 근무시간도 더 많다"며 "일을 많이 하는 만큼 공무원 급여 수준의 인상률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이에 사용자 측은 "매년 2천억원대 운영적자가 날 정도로 재정여건이 열악하고 현재 부산교통공사 직원 임금이 다른 지방공기업 임금보다 평균 10% 높은 수준이라 임금을 동결해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작성 : 2019년 07월 11일(목) 07:35
게시 : 2019년 07월 11일(목) 07:49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8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