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조명 하나만 바꾸면 우리 집도 스마트홈이 된다
메를로랩, 조명에 IoT허브 기능 부여···집안 가전제품 자유자재 제어
전 세계 유일, 월 1만 가구 보급 목표로 내년 하반기 IPO 추진
신소봉 메를로랩 대표가 자신의 스마트폰을 이용해 IoT 전구와 가전제품을 제어하고 있다.
IoT 조명제어 전문기업인 메를로랩(대표 신소봉)이 세계 최초로 LED전구 하나만 설치하면 집안을 스마트홈으로 꾸밀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IoT 기능을 가진 IoT 전구를 거실에 설치하면 TV를 비롯해 에어컨, 선풍기, 프로젝터, 공기청정기, 로봇청소기, 블라인드 등 대부분의 가전제품을 제어할 수 있는 것이다.
이 기술은 스마트폰, AI스피커 등으로 제어하는 LED전구 내부에 집안의 가전제품을 작동시킬 수 있는 IoT 허브기능을 부여한 게 핵심이다.
가격 또한 저렴하다. 허브기능을 갖춘 IoT 전구는 4만5000원, 스탠드까지 포함하면 6만6000원에 불과하다. 5만~6만원대의 가격으로 우리 집 가전제품을 스마트폰과 음성으로 제어하는 스마트홈을 꾸밀 수 있다는 얘기다.
신소봉 메를로랩 대표는 “말 그대로 조명 하나만 바꾸면 스마트폰, AI스피커로 집안의 가전제품을 제어할 수 있는 스마트홈을 만들 수 있다”면서 “이런 기술은 전 세계적으로 우리가 유일하다”고 강조했다.
지난 2012년 설립된 메를로랩은 스마트조명을 개발하면서 IoT 기술과의 접목을 추진했다.
일단 스마트전구를 개발해 시장판매, 매출확대 등을 추진하면서 ▲조명과 조명 간 네트워크 기술 ▲조명에 직접 허브를 장착하는 기술 ▲조명에서 직접 가전제품을 제어하는 기술까지 확보했다.
별도의 허브기기를 두고 조명의 밝기제어, 색변환 정도만 가능한 글로벌 조명기업의 기술과 차별화되는 대목이다. KT 등 대형 통신사들이 이 업체의 잠재력을 보고 지분투자에 나선 이유다.
네트워크 분야 전문가인 신 대표는 “집을 스마트홈으로 꾸미려면 집안 내에 통신인프라를 깔아야 하고, 그 인프라를 얼마나 쉽고 부담 없이 설치할 수 있느냐가 관건”이라면서 “그런 점에서 조명은 소비자들의 거부감이 없는, 굉장히 파워풀한 아이템”이라고 설명했다.
메를로랩은 IoT 전구에 이어 같은 방식의 IoT 방등을 조만간 출시할 예정이다.
또 국내 B2C 시장공략을 위해 올 초 온라인쇼핑몰(Soyori)을 론칭, 일반 소비자 공략에 나섰다.
그동안 4000~5000가구에 제품을 공급했고, 보급대상을 월평균 1만 가구까지 확대하는 게 목표다.
신 대표는 “월 1만 가구 정도 보급한다는 것은 마케팅에 따라 월 10만 가구 보급도 가능하다는 얘기”라면서 “국내 수용가를 감안할 때 그 정도 수치면 스마트홈 구현을 위한 IoT 시장 장악은 끝났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메를로랩은 이런 전략에 따라 빠르면 내년 하반기, 늦어도 내후년 상반기에는 IPO(기업공개)를 추진할 계획이다.
작성 : 2019년 07월 04일(목) 11:17
게시 : 2019년 07월 04일(목) 11:21


윤정일 기자 yunji@electimes.com        윤정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7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