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에너지Biz
‘신고리 4호기’ 전력생산으로 지역자원시설세 납부
신고리3·4호기 5월분 지역자원시설세 약 17억 원
신고리 3·4호기 전경.
한국수력원자력 새울원자력본부(본부장 한상길)가 신고리 4호기가 시운전 중 전력을 생산함에 따라 신고리 3·4호기 5월분 지역자원시설세 약 17억 원을 지자체에 납부했다.

이는 운영 중인 신고리 3호기의 약 11억 원과 지난 4월 계통연결 후 전력생산을 시작한 신고리 4호기의 약 6억 원을 합한 금액이다.

지역자원시설세는 지방세법에 따라 발전사업자 등에게 부과되는 세금으로 원전의 경우 발전량에 대해 ㎾h당 1원이 부과되며, 새울본부는 매월 지방자치단체에 신고 납부한다.

신고리 4호기가 본격적으로 상업운전에 들어가면 이용률을 85%로 가정했을 때 지역자원시설세가 연간 약 104억 원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운영기간 60년에 걸쳐 약 6240억 원을 납부하는 셈이다.

앞서 2016년 12월에 준공한 신고리 3호기는 준공 이후부터 지난해 말까지 약 2년간 지방세 399억 원을 납부했다. 항목 중에는 지역자원시설세가 204억 원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지방소득세 102억 원, 재산세 42억 원 등의 순이다.

이와 별도로 신고리 4호기 상업운전 개시 후에 취득세도 일시 납부하게 된다. 신고리 3호기의 경우 취득세 286억 원을 납부한 바 있다.

새울본부 관계자는“원전에서 납부하는 지방세는 지방 재정 확충에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작성 : 2019년 07월 02일(화) 11:26
게시 : 2019년 07월 02일(화) 11:26


정현진 기자 jhj@electimes.com        정현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시운전 | 신고리 4호기 | 지역자원시설세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2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