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한국-프랑스, 전기안전 기술 교류 확대
전기안전공사, CONSUEL 대표단 초청해 기술교류 MOU 체결
방선배 전기안전공사 팀장이 프랑스 CONSUEL 대표단에 한국의 화재감식 기술을 소개하고 있다.
한국과 프랑스의 전기안전관리 전문기관이 한 자리에 모였다.
24일 한국전기안전공사(사장 조성완)는 방한 중인 프랑스 에너지기후총국(General Directorate for Energy and Climate) 산하 국립 전기사용자안전위원회(CONSUEL) 대표단(회장 쟈크 웻첼)을 본사로 초청해 양국 간 전기안전 기술교류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전기안전공사는 지난해 11월 프랑스에서 ‘전기안전관리 포괄적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양 기관은 이날 회의를 통해 전기설비 검사, 전기안전 기술개발 협력, 양 기관 기술교류 확대 등 실무 차원의 상호 협력을 한층 더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조성완 사장은 “안전 선진국인 프랑스 정부 검사기관의 이번 방문을 계기로 전기안전 분야에 양국 간 많은 협력이 이루어지길 바란다”며 “양 기관의 지속적인 협력은 한-불 양국의 전기안전은 물론 지구촌 인류의 안전 확보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쟈크 웻첼 CONSUEL 회장은 “전기안전공사는 전기설비에 관한 검사뿐만 아니라 연구, 교육 및 홍보에 이르기까지 모든 분야에 걸쳐 전문역량을 갖춘 전기안전 종합기관으로 프랑스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면서 “앞으로도 양 국의 전기안전관리 시스템 향상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프랑스 CONSUEL 대표단은 이날 방문을 시작으로 27일까지 나흘 간 전기안전연구원과 교육원 견학, 점검현장 방문 등을 통해 한국의 전기안전관리 시스템을 직접 체험하는 시간을 가진다.
작성 : 2019년 06월 25일(화) 16:13
게시 : 2019년 06월 25일(화) 16:13


윤대원 기자 ydw@electimes.com        윤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2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