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곽기영 이사장 “성과 공유하는 조합 완성하겠다”
25일 25대 이사장 취임식, “함께하는 리더십” 강조
곽기영 이사장이 25일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곽기영 전기조합 이사장은 25일 “모두가 성과를 공유하는 조합을 반드시 만들겠다”며 “투명하고 깨끗하게 정보와 성과를 공유하는 조합을 완성하겠다”고 말했다.
곽 이사장은 이날 오전 경기도 분당 전기조합에서 열린 25대 이사장 취임식에서 “지난 4년의 경험을 바탕으로 조합원을 위한 아이템 창출을 통해 조합에 대한 무관심을 관심으로 탈바꿈시키고 모두가 발전하고 자부심을 가질 수 있는 조합을 만들어가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곽 이사장은 황제펭귄과 루스벨트의 연설을 예로 들며 전기조합의 소통과 화합을 역설했다.
그는 “황제펭귄이 알을 품을 때 무리 전체가 돌면서 서로의 위치를 바꿔가며 한겨울 추위를 극복한다”면서 “우리 전기공업인도 상부상조함으로써 모두를 위한 하나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또 “루스벨트는 결정의 순간이 왔을 때 최선은 옳은 일을 하는 것, 차선은 틀린 일을 하는 것, 최악은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이라고 했다”면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악의 행동은 목표를 빗맞히는 게 아니라 목표를 향해 화살을 쏘지 않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곽 이사장은 앞으로 4년 동안 지방업체들이 조합 운영해 참여해 성과를 공유하는 ‘지역사업 협의체’를 최우선적으로 추진해나갈 방침이다.
또 기능·특성·지역별 사업체 설립과 인증기관 자격 취득, 기술개발을 위한 조합 출자 외부 연구소 설립 등을 진행할 방침이다.
전기조합 60주년 기념사업의 일환으로 오는 2022년 대규모 전시회 개최도 검토하고 있다.

곽 이사장은 “우리가 함께한다면, 전기조합은 새로운 변화의 시대를 열 수 있고 새 희망을 이야기할 수 있다”며 “함께하는 리더십으로 조합을 운영하되, 무한한 책임을 감당하겠다”고 말했다.
또 “지난 4년간 수익창출을 통해 조합 발전의 초석을 다졌다면, 앞으로 4년 동안 우리 모두가 함께 가는 조합을 반드시 완성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김선복 전기기술인협회 회장, 최전남 자동제어조합 이사장, 유연백 전기신문 고문, 허원행 전기공사공제조합 상무, 최성규 변압기조합 이사장, 유신하 중전기조합 이사장 등 100여명이 참석해 취임을 축하했다.
25일 전기조합 이사장 취임식에서 주요 인사들이 축하 케익을 자르고 있다.
작성 : 2019년 06월 25일(화) 12:41
게시 : 2019년 06월 25일(화) 12:41


송세준 기자 21ssj@electimes.com        송세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7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